연예

무속인 아내 알몸 본 적 없다는 남편… 향물에 목욕 시켜

빈재욱 기자VIEW 70,1072021.04.06 12:24
0

글자크기

무속인 아내와 사는 남편이 부부생활이 쉽지 않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사진=채널A 캡처
무속인 아내와 사는 남편이 부부생활이 쉽지 않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사진=채널A 캡처
무속인 아내와의 부부생활에 불만이 많았던 남편이 속내를 털어놓았다.

지난 5일 채널A '애로부부'에서는 무속인 아내와 살며 고충을 겪는 남편이 출연했다. 남편 강연창 씨는 아내 이의진씨와 부부관계를 하기 힘들다며 불만을 표했다.


이에 아내 이씨는 "남편이 춤을 췄던 사람이다. 관절은 튼튼했지만 5·7번 디스크가 터졌다. 남편한테 몰두하다 보니 이 친구가 아프더라. 그래서 제가 다시 신령님에게 정성을 쏟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남편 강씨에게 신경쓰자 모시던 신이 남편을 해코지하더라는 것.


이어 "합궁 날짜를 따져본다. 이 친구에게 해가 가지 않을까 싶어서 날을 잡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씨의 말을 들은 강씨는 "생각해줘서 고마운데 (부부관계를) 하기 싫어서 변명하는 것처럼 들린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하루 종일 집안일만 하다가 아내를 보면 반가워서 하고 싶은데 그걸 못하게 한다"고 덧붙였다.

강씨에 따르면 부부관계를 4~5개월 동안 못한 적도 있다. 그는 "보시다시피 아내가 집에서도 한복을 입고 있다. 씻고 나서도 옷을 입고 나온다. 이때까지 알몸을 본 적이 없다"며 "아내가 저 역시 깨끗해야 한다고 해서 향물에 목욕을 하게 한다"고 고충을 전했다.

얘기를 들은 이씨는 "어려운 것 아니잖아?"라고 되물었지만 강씨는 "당신한테는 일상이지만 다른 일반인이 향물에 몸을 씻느냐"며 황당해했다. 이어 "아주 까칠한 양반집에 들어가서 사는 느낌"이라고 밝혔다.

이씨는 "무속인은 사람 일보다 신령님 일이 먼저다. 남편의 요구를 다 들어줄 수는 없다"고 반박했다.



빈재욱 기자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연예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