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음악 앱 시장서 ‘멜론’ 독주 지속… ‘스포티파이’ 첫달 성적은 7위

팽동현 기자VIEW 1,4782021.04.01 06:10
0

글자크기

국내 2월 음악 스트리밍 앱 이용자 수 /자료제공=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
국내 2월 음악 스트리밍 앱 이용자 수 /자료제공=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


국내 음악 스트리밍 앱 시장은 여전히 ‘멜론’이 선두를 질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에 따르면 지난 2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만 10세 이상 한국인 중 ‘멜론’ 이용자는 510만명으로 조사됐다. 경쟁 앱들보다 2배가량 많은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음악 스트리밍 앱 이용자 수는 ‘멜론’에 이어 ▲유튜브 뮤직(261만명) ▲지니뮤직(257만명) ▲플로(162만명) ▲네이버 바이브(87만명) ▲카카오뮤직(46만명)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스포티파이’의 한국 진출 첫 달 성적은 이들 앱에 뒤처진 7위(42만명)에 머물렀다. 국내에서 원조 음악 플랫폼으로 평가받는 ‘벅스’가 8위(37만명)로 뒤를 이었다.


'유튜브뮤직' 월간 사용자 추이 /자료제공=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
'유튜브뮤직' 월간 사용자 추이 /자료제공=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


‘유튜브 뮤직’의 사용자 증가세도 눈에 띈다. 지난해 2월 사용자가 122만명이었던 반면 올해에는 261만명으로 1년 새에 114% 성장한 것으로 추정됐다. ‘유튜브’ 시청 시 광고를 없애주는 ‘유튜브 프리미엄’ 결제가 늘어나면서 이를 활용해 ‘유튜브 뮤직’으로 음악을 즐기는 이용자 수도 함께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 측은 “‘멜론’은 전 연령층에서 사용자가 가장 많았으며, ‘유튜브 뮤직’은 20대, ‘지니뮤직’은 40대에서 강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팽동현 기자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