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윤성원 국토 차관 "현재 집값 너무 높아 조정 불가피할 것"

김노향 기자VIEW 1,0992021.04.01 05:19
0

글자크기

윤성원 국토 1차관. /사진=머니투데이
윤성원 국토 1차관. /사진=머니투데이
윤성원 국토교통부 제1차관이 "현재 주택가격은 고평가됐고 시중금리 상승 등 중·장기적으로 자산가격 조정이 불가피하다는 견해가 힘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윤 차관은 31일 정부세종청사 '위클리 주택공급 브리핑'에서 "주택시장이 수급 측면의 중요한 전환기를 맞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정부는 이날 2·4 주택공급대책 후속조치인 도심공공주택 복합선도사업 1차 후보지 21개를 공개했다.

서울 금천구, 도봉구, 영등포구, 은평구 4개구다. 이들 후보지가 주민 동의율을 얻어 정식으로 개발되면 용적률(대지면적 대비 건축물 연면적 비율)은 민간개발 대비 평균 111%포인트 올라 총 2만5000가구가 서울 도심에 공급될 예정이다. 정부는 공공개발을 통해 서울 내 주택공급을 늘리고 무주택자의 주거안정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윤 차관은 "오랜 기간 동안 민간에 맡겼다가 사업이 될 수 없는 지역이어서 민원도 많았고 개발 요구가 있던 지역들"이라며 "구청 차원에서 주민들의 기본적인 의견은 수렴된 것으로 알고있다"고 설명했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