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아파트 규제 피해 눈 돌렸나… 1~2월 고가 오피스텔 거래 2배↑

강수지 기자VIEW 1,7892021.03.24 05:50
0

글자크기

지난 1~2월 전국 9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이 124건(22일 기준)으로 조사됐다. 수익률이 감소했지만 거래가 증가한 이유로 오피스텔을 실거주 목적으로 매입한 사람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사진=뉴스1
지난 1~2월 전국 9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이 124건(22일 기준)으로 조사됐다. 수익률이 감소했지만 거래가 증가한 이유로 오피스텔을 실거주 목적으로 매입한 사람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사진=뉴스1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는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자료를 분석해 지난 1~2월 전국 9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이 124건(22일 기준)으로 조사됐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거래량 63건 대비 약 96.8% 증가한 수치다. 오피스텔 거래 통계가 집계된 2006년 이래 가장 높다.


지난 1~2월 거래된 9억원 이상 오피스텔이 거래된 지역은 서울, 경기, 부산 등 세 곳뿐이었다. 이 가운데 거래량이 가장 많았던 지역은 61건 거래된 경기였다. 서울은 45건, 부산은 18건 거래됐다.


오피스텔 소득 수익률은 오히려 감소했다.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전국 오피스텔 소득 수익률은 4.77% 지난해 같은 달 수익률 5.45% 대비 0.68%포인트 감소했다.


서울, 경기, 부산 지역 역시 전년 같은 달 대비 수익률이 감소했다. 수익률이 가장 크게 감소한 지역은 1.04%포인트 감소한 부산이다. 이어 경기(0.56%포인트 감소), 서울(0.5%포인트 감소) 순이었다.


수익률이 감소했지만 거래가 증가한 이유로 오피스텔을 실거주 목적으로 매입한 사람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주거용 부동산의 규제가 강화되면서 비교적 규제에서 자유로운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특히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대형 면적 오피스텔과 고가 오피스텔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과거 임대 수익을 얻는 투자 상품이었던 오피스텔이 실거주 목적으로도 많이 거래되고 있어 수요 층이 다양해진 것도 오피스텔 거래량 증가 요소가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수지 기자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