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검찰, SK그룹 본사 압수수색… "최신원 회장 비자금 수사 관련"

권가림 기자2021.03.05 15:26
0

글자크기

SK그룹 서린사옥. /사진=뉴스1
SK그룹 서린사옥. /사진=뉴스1
검찰이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추가 혐의를 포착하고 SK그룹 본사 압수수색에 나섰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전준철)는 이날 최 회장 사건과 관련해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SK서린빌딩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SK서린빌딩은 SK그룹의 본사 건물이다. 


검찰은 지난달 17일 SK 계열사인 SKC와 SK네트웍스를 운영하면서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 등으로 최 회장을 구속한 바 있다. 최 회장은 SK텔레시스, SKC, SK네트웍스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 등을 받는다. 


이 밖에 검찰은 최 회장이 조성한 비자금이 해외로 흘러나갔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최 회장이 해외를 오간 시점에 법인 자금이 빠져나간 정황 등에 대한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최 회장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던 중 그룹 지주사와의 관련성 등을 추가로 확인하는 차원에서 이번 압수수색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권가림 기자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