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위안부 문제’ 일본 정부 비판한 현지 언론… “역사 회피하면 국제사회 지지 없다”

강은경 기자2021.03.04 04:51
0

글자크기

일본 현지 언론에서 한·일 관계 회복을 위해 일본 측의 노력도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은 일본 나고야시 아이치현 미술관의 ‘표현의 부자유전-그 이후’ 기획 전시장에 ‘평화의 소녀상’이 전시돼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
일본 현지 언론에서 한·일 관계 회복을 위해 일본 측의 노력도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은 일본 나고야시 아이치현 미술관의 ‘표현의 부자유전-그 이후’ 기획 전시장에 ‘평화의 소녀상’이 전시돼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해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회피하고 있는 일본 정부의 태도를 비판하는 동시에 한·일 관계 회복에 일본의 노력도 필요하다는 일본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지난 3일 "일·한(한·일), 역사 대립 융화로 과단있는 행동을"이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국민 감정이 얽힌 역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당사국 정부의 부단한 노력을 빼놓을 수 없다. 불씨를 미루지 않기 위해서 과감한 행동과 과거를 직시하는 겸허한 태도가 각각에게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지난 1일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일본과의 대화 의지를 보인 데 대해 "미묘한 긍정적 변화를 엿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 말을 행동으로 보여줬으면 한다. 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내 역사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구체화해 신속히 일본과 협의를 시작해야 한다"며 "(한·일) 정상과 외교 고위급 수준 회담이 정체됐다. 이 이상한 이웃나라 관계를 차기 (한국) 정권에게 계승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해당 매체는 일본 측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자국 정부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역사 문제에 관해서는 일본 정부도 고쳐야 할 점이 있다며 지난주 유엔인권이사회를 무대로 벌어진 한·일 충돌 문제를 언급한 것.

매체는 "한·일 협정에서 쌍방이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비난과 비판을 하지 않는 일을 확인했지만 위안부 문제를 거론하는 일 자체까지 금지한 것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앞서 지난 24일 한국 대표부가 유엔 인권이사회 기조연설에서 '일본군 위안부는 보편적 인권문제'라는 입장을 밝히자 다음날 일본 측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비추어 봤을 때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박했다.

매체는 이에 대해 "역사 사실을 회피하는 듯한 (일본의) 태도는 위안부 문제에서 일본 정부 생각을 표명한 1993년 고노 담화에도 역행한다"고 지적했다. 고노담화는 1993년 8월 고노 요헤이 당시 관방장관이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사과한 담화를 말한다. 이 담화에서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강제성이 인정됐다.

매체는 "이는 한국의 냉정한 판단을 촉구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으며 국제사회에서의 지지도 얻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강은경 기자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