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한국만 코로나 백신 선택권 없다고?"… 정부, 가짜뉴스 대응 강화

한아름 기자VIEW 1,5442021.03.04 05:25
0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가짜 뉴스로 공포감이 조성되는 가운데 정부가 엄정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근거 없는 부작용과 언론사 사칭, 불안감 조성 등 잘못된 정보를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제보받아 혼란을 방지한다는 계획이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가짜 뉴스로 공포감이 조성되는 가운데 정부가 엄정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근거 없는 부작용과 언론사 사칭, 불안감 조성 등 잘못된 정보를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제보받아 혼란을 방지한다는 계획이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가짜 뉴스로 공포감이 조성되는 가운데 정부가 엄정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근거 없는 부작용과 언론사 사칭, 불안감 조성 등 잘못된 정보를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제보받아 혼란을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3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백신과 관련해)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비과학적 내용들이 유포되면서 예방접종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조성하는 사례들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허위, 조작 정보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각종 플랫폼을 통해 유포되는 가짜뉴스를 조기에 파악하기 위해 백신 허위조작정보 신고 게시판을 구축해 운영 중이다.

현재 파악된 가짜 뉴스는 ▲백신이 치매를 유발한다는 정보 ▲백신을 맞으면 사지마비‧경련·심정지가 올 수 있다는 내용의 정보 ▲백신을 통해 DNA를 조작하거나 뇌를 조종한다는 정보 ▲우리나라만 백신 선택권이 없다는 정보 등이다. 미국·영국·프랑스 등 코로나19 백신을 먼저 접종한 나라에선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이른바 '안티 백서'(anti-vaxxer)들이 코로나 백신이 세계 통제를 위해 이용된다는 거짓 주장을 펼치고 있다.


윤 반장은 "일례로 예방접종을 거부하면 긴급체포된다는 내용은 언론사를 사칭한 조작된 정보였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65세 이상에서 효능이 8%에 불과하다는 내용은 독일의 한 경제지 오보를 그대로 인용하면서 잘못된 정보를 전달한 사례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 같은 가짜 뉴스를 방지하기 위해 현재 각 시도, 경찰청에서는 전담요원을 통해 백신 관련 허위·조작 정보에 대한 모니터링 및 대응을 실시하고 있다. 또 시민 참여형 플랫폼인 팩트체크넷 등에서 백신 정보를 확인해 안내하고 있다.

윤 반장은 "앞으로도 가짜뉴스에 대해 관련 부처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백신에 대한 올바른 정보가 국민들에게 신속히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아름 기자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