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신도시 땅 투기 LH만 했나… 문재인 대통령 "공공기관 전수조사"

김노향 기자VIEW 3,7912021.03.03 15:44
0

글자크기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이하 민변)과 참여연대 등은 LH 직원 10여명이 광명·시흥지구의 3기신도시 지정 발표 전 약 100억원대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제공=청와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이하 민변)과 참여연대 등은 LH 직원 10여명이 광명·시흥지구의 3기신도시 지정 발표 전 약 100억원대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제공=청와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이전 사전에 땅을 사서 투기에 가담했다는 의혹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도 나서 전 공공기관 전수조사를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3일 오전 정부에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전수조사를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광명·시흥은 물론 3기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국토교통부와 LH 등 관계공공기관의 신규택지개발 관련부서 직원, 가족 등에 대한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위법사항이 확인된 경우 수사의뢰하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신규택지개발과 관련 투기 문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제도적 대책도 당부했다. 전날(2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이하 민변)과 참여연대 등은 LH 직원 10여명이 광명·시흥지구의 3기신도시 지정 발표 전 약 100억원대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LH 직원과 배우자, 지인 등 10여명이 광명·시흥 내 약 2만3028㎡ 토지를 사전에 매입했다는 의혹이다. 이들이 매입한 토지의 실거래가 총액은 99억4512만원에 달한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이 LH 사장으로 재임하던 시절과 겹쳐 관리 소홀의 책임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조사 대상 범위가 현직 직원뿐 아니라 전직 직원, 가족 등까지도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