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기업 입주수요 노린 지식산업센터 인기… 1억원 프리미엄?

김노향 기자VIEW 1,1022021.03.03 11:21
0

글자크기

지식산업센터 입주기업은 협력업체 방문 시 주차공간이 필요한 점을 고려해 법정 대비 약 300%의 주차공간을 확보하고 있다. /사진제공=부동산업계
지식산업센터 입주기업은 협력업체 방문 시 주차공간이 필요한 점을 고려해 법정 대비 약 300%의 주차공간을 확보하고 있다. /사진제공=부동산업계
건설업체들이 브랜드를 내세운 '명품 지식산업센터'를 잇따라 내놓고 있다. 다양한 특화시설을 도입하고 준공 후 사후관리서비스를 제공해 지역 내 랜드마크를 노리는 사례가 많다.

3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현대엔지니어링이 시공한 서울 송파구 문정동 법조타운 ‘문정역 테라타워’는 1억원 이상의 프리미엄을 형성해 주목받고 있다. 최근 광교신도시 도시지원시설 13-4-2·3블록에 들어서는 지식산업센터 '광교 Q캠퍼스는' 시공사 태영건설의 데시앙 브랜드 이름을 건 '광교 플렉스 데시앙'으로 단지명을 바꿨다.

지식산업센터 입주기업은 협력업체 방문 시 주차공간이 필요한 점을 고려해 법정 대비 약 300%의 주차공간을 확보하고 있다. 공급구성은 지하 5층~지상 15층 연면적 4만4765㎡ 303호실과 근린생활시설 15실로 조성된다.

근린생활시설은 전체 연면적의 약 4% 비율로 타 지식산업센터의 10~15% 대비 낮은 수준이다. 인근 업무시설 종사자와 상주 인원을 고려할 때 안정적인 투자가 가능하다.

GS건설 자회사 자이S&D는 서울 양평동 자체사업을 통해 지식산업센터 '양평자이비즈타워'를 선보인다. 단지가 들어서는 영등포 일대는 지식산업센터와 공장 밀집지역으로 유사 업종의 집적 효과를 누릴 수 있다.

SK건설이 경기 안양시 금정구에 공급하는 ‘금정역2차 SK V1 tower 지식산업센터’는 1~6층 제조업 특화작업지원시설과 창고시설로 활용할 수 있도록 드라이브인 설계를 접목했다. 최대 층고 6m, 도어투도어시스템 등으로 업무효율성을 높였다.

분양 관계자는 "최근 지식산업센터가 제조업부터 첨단 IT까지 아우를 수 있도록 진화했다"며 "아파트와 같이 브랜드에 따른 특화설계와 체계적인 관리방식 등이 미래가치를 좌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