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보험 해지환급금 보증수수료 부담, 삼성생명과 농협생명 2배 차이”

전민준 기자VIEW 2,7932021.03.03 09:01
0

글자크기

보험 해지환급금 보증수수료가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에 2배 가까이 차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삼성생명 서초사옥./사진=삼성생명
보험 해지환급금 보증수수료가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에 2배 가까이 차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삼성생명 서초사옥./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 등 대형 보험사와 NH농협생명 등 중소 보험사의 보험 해지환급금 보증수수료 차이가 2배 가까이 차이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보험 해지환급금 보증수수료는 보험 해지환급금 지급을 보장할 목적으로 보험사가 가입자에게 매기는 수수료다.  

3일 보험연구원이 최근 공개한 '일반계정 보증준비금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8개 주요 생명보험사가 판매하는 종신보험 상품의 최저해지환급금 보증수수료는 보험료(영업보험료) 대비 최고 8.5%로 나타났다. 

보험료 납입액 대비 보증수수료가 가장 저렴한 보험사는 그 절반에도 못 미치는 4.0%를 매기고 있다. 

최저해지환급금 보증수수료란 초저금리 환경에서 금리연동형 보장성보험의 적립 보험료에 적용된 이율(공시이율)이 계약 당시 보험사가 약속한 이율(예정이율)에 못 미치는 상황이 벌어지더라도 계약자에게 예정이율이 적용된 해지환급금을 주기로 보증하는 대신 받는 수수료를 말한다. 

보험사는 최저해지환급금 보증수수료를 받아 보증준비금을 쌓는다. 금리 등 금융시장 여건이 양호해 보증준비금이 결국 쓰이지 않는다면 보험사의 이익으로 환원된다. 

계약자 입장에서 보면 보증수수료는 해지환급금을 제대로 돌려받기 위한 비용인 셈이다. 납입 보험료에서 떼는 보증수수료의 비율이 다른 회사보다 더 높다면 나머지 부가 비용이 비슷하다고 가정할 때 적립 보험료는 줄어들게 된다. 

보증수수료는 보험사에 따라 각각 설정한 위험과 가정을 적용하기 때문에 회사별로 차이가 나는데, 최고 비율이 최저 비율의 2배가 넘을 정도로 큰 격차를 보였다. 

보증수수료율이 가장 높은 A사의 연간 보증수수료를 합치면 한 달 보험료 총액보다도 더 많다. 규모가 크고 브랜드 파워가 많은 생보사들이 보증수수료가 높고 중소 생보사들은 상대적으로 낮은 경향을 나타냈다. 

노건엽 보혐연구원 연구위원은 "보장금액이 서로 같은 상품을 비교할 때 예정이율과 보증수수료는 소비자의 보험료 부담을 비교하는 중요한 잣대가 될 수 있다"며 "보증수수료는 예정이율 등과 함께 보험협회 공시실에 공개돼 있지만 일반 소비자가 찾아 비교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전민준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금융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