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임영웅과 같아"… 홍현희♥제이쓴 자식운 있다?

김유림 기자VIEW 1,1022021.03.03 07:55
0

글자크기

방송인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자녀운이 공개됐다. /사진=아내의 맛 방송캡처
방송인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자녀운이 공개됐다. /사진=아내의 맛 방송캡처


방송인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자녀운이 공개됐다. 지난 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제이쓴 부부의 하루가 그려졌다.


이날 홍현희-제이쓴은 카페 개업을 앞두고 길일을 받기 위해 철학관을 찾았다. 역술가는 "두 사람의 음양오행이 잘 맞는다. 그런데 홍현희가 5, 6년 전만 해도 운세가 크게 발복 안 했다가 2018년부터 발복 했다. 그게 결혼이었을 것"이라며 "제이쓴은 홍현희가 복덩이 며느리라 온 집안이 행복해졌다"고 풀이했다.

또한 역술가는 "제이쓴은 차가운 기운인데 홍현희는 뜨거운 기운이다. 홍현희와 임영웅이 같다. 열 많은 사람들이 발복 하고 뜨는 해다. 카페 차리면 가게에 얼굴만 비춰도 매출을 올릴 수 있는 기운이 있다. 돈 관리는 제이쓴이 하는 게 낫다"며 "개업일은 4월 22일, 5월 20일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와 함께 홍현희-제이쓴의 2세도 풀이됐다. 역술가는 "올해가 임신할 수 있는 가장 적기다. 한 가지 단점이 있다면 홍현희의 기운이 열로 편중돼 있다. 이런 경우엔 임신이 잘 안된다"며 "열기운을 눌러주는 찬기운이 가득한 음력 3월이 좋다"고 날짜를 잡아줬다.


김유림 기자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