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1년 안에 프리미엄 車 산다면? ‘제네시스’ 1순위 35%

박찬규 기자VIEW 2,3582021.02.26 10:39
0

글자크기

제네시스가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확실히 자리매김 하는 분위기다. 사진은 제네시스 GV70의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제네시스가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확실히 자리매김 하는 분위기다. 사진은 제네시스 GV70의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제네시스가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확실히 자리매김 하는 분위기다. 1년 안에 프리미엄 브랜드의 자동차를 구매할 계획이 있는 소비자 3명 중 1명은 제네시스를 1순위로 검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입 의향률 1위였던 벤츠를 짧은 기간에 크게 앞질렀으며 BMW와의 격차는 2배로 벌렸다.

26일 자동차 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는 2020년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컨슈머인사이트는 1년 내 프리미엄 자동차를 구입할 계획이 있는 소비자에게 어떤 브랜드를 1순위, 2순위로 생각하고 있는지에 대해 살피며 어떤 브랜드가 서로 경쟁하는지 분석했다.

지난해 조사에서 제네시스를 1순위로 염두에 둔 소비자는 3명 중 1명꼴로 2년 전 5명 중 1명(18.5%)에서 크게 늘었다. 주요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8종(제네시스, 벤츠, BMW, 볼보, 아우디, 포르쉐, 렉서스, 랜드로버) 중 제네시스가 35.3%로 가장 많았고 ▲벤츠 21.0% ▲BMW 18.3%였다.

제네시스는 브랜드 출범 다음해인 2016년 1순위 구입 의향률 22.5%로 벤츠(23.0%)와 거의 같은 비율로 시장에 진입했다. 2018년에는 신차 대기수요로 18.5%까지 하락했다가 2년 만인 지난해 16.8%포인트(p) 증가하면서 거의 두 배로 늘어난 상황.

/자료=컨슈머인사이트
/자료=컨슈머인사이트


컨슈머인사이트는 이번 조사에서 벤츠, BMW뿐 아니라 볼보, 아우디, 렉서스 등의 브랜드를 1순위로 검토하는 소비자도 대부분 2순위로는 제네시스를 물망에 올렸다고 밝혔다. 이는 제네시스가 오랫동안 주요 수입 프리미엄 브랜드 모두의 공공의 적이었던 벤츠의 자리를 물려받았음을 보여준다는 평이다.

이와 함께 제네시스는 앞으로의 가능성이 높게 평가됐다. 지난 1년(2019 하반기~2020 상반기) 프리미엄 자동차 구매자의 최종 비교 브랜드 경합 관계를 보면 ▲벤츠-BMW를 비교 후 선택한 경우가 가장 많았고 ▲벤츠-제네시스 ▲BMW-제네시스는 그 다음이었다.

/자료=컨슈머인사이트
/자료=컨슈머인사이트


하지만 앞으로 1년(2020 하반기~2021 상반기) 프리미엄차 구입 예정자에서는 ▲제네시스-벤츠 ▲제네시스-BMW가 각각 1, 2위로 올라선 반면 ▲벤츠-BMW 경합 비율은 3위로 내려갔다. 조사 직전 1년간 구입자보다 직후 1년 내 구입예정자의 제네시스 구매심리 강도가 훨씬 강해진 것.

컨슈머인사이트는 "제네시스는 2015년 프리미엄 독립 브랜드로 시장에 진입한지 5년만에 판을 완전히 뒤엎는 성과를 거뒀다"며 "디자인, 편의품목, 신차효과가 결합해 판매에서 눈부신 성공을 거뒀지만 구입자들이 제품과 서비스 품질 측면에서 수입차에 밀리는 점수를 주고 있는 만큼 프리미엄 자동차의 가치를 고객에게 제공해야 한다"고 평했다.

다만 "소비자의 선호는 제네시스 중심으로 이동하고 있으며 구입도 그리 될 것임을 암시한다"고 분석했다.



박찬규 기자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