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신고가 취소됐는데 포털엔 '실거래가'… "실수요자 피해 우려"

강수지 기자VIEW 3,0652021.02.25 03:51
0

글자크기

주요 부동산 포털사이트에서 계약 취소 현황이 반영되지 않아 실수요자의 혼란을 가중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뉴스1
주요 부동산 포털사이트에서 계약 취소 현황이 반영되지 않아 실수요자의 혼란을 가중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뉴스1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천준호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강북 갑)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계약 취소된 건이 온라인 포털사이트와 앱에는 실거래가로 기록되고 있었다고 24일 밝혔다. 주요 부동산 포털사이트에서 계약 취소 현황이 반영되지 않아 실수요자의 혼란을 가중했다는 지적이다.


천 의원실에 따르면 서울 광진구 A 아파트는 국토부 실거래가 시스템 상에는 지난해 8월18일 17억6000만원에 신고가로 신고된 거래가 지난달 25일 취소됐다. 그러나 N포털사이트, D포털사이트에 모두 취소 거래로 표시되거나 삭제되지 않고, 실거래 가격처럼 등재됐다.


경기 B아파트 경우에는 지난해 11월28일 신고된 8억9000만원 거래 2건 가운데 1건이 지난달 6일에 취소됐다. 하지만 최근까지 N포털사이트에는 취소 거래로 표시된 바가 없다.


세종 C아파트는 지난해 7월30일 10억5000만원에 신고가로 2건이 신고됐는데, 1건이 같은 해 11월23일 취소됐다. 2건 역시 N포털사이트에 모두 실거래가로 올라가 있다.


천 의원은 "일각에서는 중복·착오 등의 거래 건이 적지 않기 때문에 '신고가 계약 취소'가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의도적 중복·착오 거래의 가능성이 있고, 의도와 관계없이 온라인 포털사이트에는 실거래가인 것 등재되어 왔던 것은 문제"라고 꼬집었다. 계약이 취소됐는데 실거래가로 둔갑해 주변 시세를 끌어올리거나 실수요자의 추격 매수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계약 취소 건이 온라인 포털사이트에서는 모두 실거래가로 기록되고 있었던 만큼 실수요자들이 피해를 보았을 가능성이 있다"며 "시스템상 허점을 악용한 사례가 없었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강수지 기자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