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꼬리 내린 구글 "수수료 '15%' 인하, 검토하겠다"

강소현 기자VIEW 1,3562021.02.24 05:01
0

글자크기

국회가 앱 마켓의 ‘인앱 결제(In-App payment)’ 강제를 방지하기 위한 법 제정에 나서자 구글이 결국 꼬리를 내렸다. /사진제공=로이터
국회가 앱 마켓의 ‘인앱 결제(In-App payment)’ 강제를 방지하기 위한 법 제정에 나서자 구글이 결국 꼬리를 내렸다. /사진제공=로이터
국회가 앱 마켓의 ‘인앱 결제(In-App payment)’ 강제를 방지하기 위한 법 제정에 나서자 구글이 결국 꼬리를 내렸다. 수수료 인하 카드를 꺼내 든 것이다.


2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구글은 최근 과방위 의원실에 30%인 현재 수수료를 절반 수준인 15%까지 인하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전달했다. 소위 '구글갑질 방지법(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처리를 위한 과방위 법안소위가 개최되자 구글 측이 선제조치를 취한 것으로 파악된다.  


구글은 올 4분기부터 앱내 모든 디지털 콘텐츠 결제 시 인앱결제를 의무화하고 수수료를 일괄 30%로 인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구글이 거둬들일 비게임분야 수수료는 최소 885억원에서 최대 1568억원까지 증가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날 앱 사업자 10곳 중 4곳이 심사지연 등 앱 마켓의 갑질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 유성구갑)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315개 앱 사업자 가운데 37.8%가 앱 등록거부·심사지연·삭제 등의 갑질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등록 심사지연이 88.2%, 앱 등록거부 44.5%, 앱 삭제가 33.6%였다. 갑질을 행사했다고 응답한 곳으론 구글 플레이스토어가 65.5%로 가장 많았다. 애플 앱스토어 58.0%, 원스토어 1.7%이었다.


조승래 의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조사로 국내 앱 개발사의 피해 규모가 추산된 것에 이어,방통위 조사를 통해 앱 등록거부, 심사지연 등 앱마켓사업자의 갑질행위가 드러났다”며 “특정 플랫폼 사업자의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갑질 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소현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