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백신 빨리 확보하라더니 이제는 대통령 먼저 맞으라는 국민의힘… 민주당 반응은?

박현주 기자2021.02.23 19:23
0

글자크기

코로나19 1호 백신 접종자를 두고 정치권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2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이동하는 모습. /사진=뉴스1
코로나19 1호 백신 접종자를 두고 정치권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2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이동하는 모습. /사진=뉴스1
오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두고 정치권에선 1호 접종 대상자에 대한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백신의 정치화가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여야는 서로 물러서지 않고 있다.





4·7 재보선 앞둔 여야, 백신 두고 서로 다른 속셈





국민의힘은 백신의 효용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백신을 먼저 맞을 것을 요청했다. 사진은 지난 22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백신의 효용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백신을 먼저 맞을 것을 요청했다. 사진은 지난 22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백신 1호 접종 대상자 논란에는 효과에 대한 의문 외에도 정치권의 서로 다른 셈법이 숨어 있단 일각의 관측이 나온다. 오는 4월 재보궐선거를 앞둔 여야가 백신을 정쟁의 도구로 삼아 서로를 정조준하고 있단 분석.


국민의힘은 국민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먼저 접종하라고 촉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면역율도 문제지만 안정성도 문제"라며 "우리 정부가 사용을 허락하고 국민들께 접종을 권할 것이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책임 있는 당국자부터 먼저 접종해서 국민들에게 백신 불안정을 해소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종배 정책위원회 의장도 "미국 등 세계 국가 지도자, 보건 수장은 생중계로 접종하며 국민 불안감 해소에 앞장선다"며 "우리나라도 백신 불안감 해소를 위해 대통령 등 보건수장의 공개접종 필요성이 대두된다. 이는 국민 안심을 위한 당연한 조치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대통령이 백신을 우선 접종받아야한다는 국민의힘의 주장을 반박했다. 사진은 김태년(가운데) 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민주당은 대통령이 백신을 우선 접종받아야한다는 국민의힘의 주장을 반박했다. 사진은 김태년(가운데) 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이에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의 저급한 백신 정쟁화가 국민불안을 조장하고 있다. 일부 언론도 마찬가지"라며 "야당은 백신을 끊임없이 정쟁화하는 방역방해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익표 정책위원회 의장도 이날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불신을 증폭시키고 정부와 국민을 이간질시켜서 무엇을 얻고자 하냐"며 "백신은 정쟁의 도구가 아닌 생명을 살리는 희망으로서 안전한 일상의 회복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공방전이 가열되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 22일 브리핑에서 '국가원수가 실험대상인가'라는 정청래 의원 발언에 대해 "누구든 실험 대상이 아니다. 적절하지 않은 표현"이라며 "(백신은)정해진 순서에 맞춰 공정하게 진행하겠다"고 논란을 일축한 바 있다.





우선 접종대상자 중 1호 나와야… 접종 대상자 93% "백신 맞겠다"




우리나라보다 먼저 백신 접종을 시작한 국가의 경우 의료진과 고령층 등 우선 접종대상군에서 1호 접종자가 선발됐다. 사진은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종합암예방접종센터에서 열린 백신 접종 모의 훈련. /사진=뉴스1
우리나라보다 먼저 백신 접종을 시작한 국가의 경우 의료진과 고령층 등 우선 접종대상군에서 1호 접종자가 선발됐다. 사진은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종합암예방접종센터에서 열린 백신 접종 모의 훈련. /사진=뉴스1
일각에선 백신 1호 접종 대상자의 의미를 고려할 때 우선 접종 대상군 중에서 1호 접종자가 나와야 한단 의견이 제시된다.


앞서 백신 접종을 시작한 국가의 경우에도 접종을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백신을 먼저 준다는 의미에서 의료진과 고령층에서 1호 접종 대상자가 나왔다. 미국에선 간호사, 영국에선 90세 할머니, 캐나다에선 요양센터 의료진, 일본에선 국립 도쿄의료센터 원장이 각각 1호 접종자가 됐다.


이같은 정치권 논란과 관계없이 1분기 접종 대상자들은 백신 접종에 긍정적인 의사를 밝힌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1분기 접종 대상자로 등록된 요양병원·시설, 노인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종사자 36만6959명 중 93.8%(34만4181명)가 접종에 동의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접종 대상자 30만8930명 가운데 93.6%(28만9271명)가 접종 의사를 밝혔다.



박현주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