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창업 1세대 조카간 이혼 싸움… 정몽익 재산분할 청구액 1000억원대

김노향 기자VIEW 27,3452021.02.23 10:41
0

글자크기

정몽익 KCC 글라스 회장. /사진=KCC글라스
정몽익 KCC 글라스 회장. /사진=KCC글라스
고(故)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차남이자 정몽진 KCC 회장의 동생인 정몽익 KCC글라스 회장이 1120억원대 이혼소송에 휘말렸다. 정 회장은 고 정주영 현대건설 명예회장의 조카이며 정 회장 부인 최은정씨는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조카다.

23일 재계와 법조계에 따르면 두 사람의 이혼 소송은 지난달 28일 법원에 접수됐다. 정 회장은 2019년 9월 이혼 소송을 제기했고 부인 최씨가 이에 대한 반소(맞소송)를 제기했다.

최씨는 1년 3개월여 동안 조정기일과 변론기일을 거친 결과 약 1120억원의 재산분할액을 청구했다. 정 회장은 KCC글라스 보유 지분 외에 서울 소재 아파트 등 3000억원 안팎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첫번째 이혼소송에선 정 회장이 패소했다. 정 회장은 사실혼의 배우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 측은 혼인관계 파탄을 이유로 이혼을 주장했지만 법원은 '유책주의' 원칙에 따라 혼인 파탄의 책임이 있는 정 회장 청구에 의한 이혼 청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정 회장은 지난해 9월 KCC글라스와 자동차 안전유리업체 코리아오토글라스를 흡수합병한 후 3개월 후인 지난해 말 KCC글라스 최대주주에 올랐다. 합병을 통해 정 회장은 합병법인 KCC글라스의 지분율이 기존 8.8%(73만4721주)에서 19.49%(311만3092주)로 늘어났다. 형인 정몽진 KCC 회장은 2대주주가 됐다.

KCC글라스는 국내 판유리시장 50~60%를 차지하는 업계 1위 회사다. KCC글라스는 2019년 KCC의 인적분할을 통해 계열분리됐고 지난해 1월 출범했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