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코로나 백신 수송, 軍 담당… "필요 시 무장해 경계 태세 갖출 것"

한아름 기자2021.01.28 15:19
0

글자크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8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체계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장수영 뉴스1 기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8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체계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장수영 뉴스1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이 다음달부터 시작되는 가운데 군 인력이 백신 수송임무를 담당하게 됐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일상 회복을 위한 코로나19 전 국민 무료예방접종 실시' 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에 따르면 백신 수송임무에 군 인력이 투입될 예정이다. 백신 유통업체를 감독하고, 필요시 업체와 협조해 관리하는 임무를 맡기 위해서다. 필요 시 무장해 경계시스템을 구축하겠단 입장이다.

코로나19 백신 수송은 앞으로 질병관리청 소속 백신수송본부가 전담해 업무 전반을 관리·감독한다. 총 41명으로 구성된 백신수송본부는 군에서 34명이 투입되고, 나머지 7명은 기타 정부기관에서 파견돼 임무를 수행한다.

백신수송본부단장은 군수분야 전문가인 박주경 육군참모차장(중장)이 맡는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백신수송본부 역할에 대해 "백신 유통 업체가 유통지침을 이행하는지 여부를 현장에서 감독할 예정"이라며 "이 밖에 백신 호송지원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군과 경찰이 합동으로 호송을 하고 우발상황이 발생했을 때 백신이 이상이 없도록, 응급상황을 복구하도록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백신을 수송할 때는 군이 항상 현장에 있다는 개념"이라며 "해외 사례를 보면 유통업체 직원이 백신을 빼돌리는 사례도 있어서, 그런 점을 감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군은 업체의 백신 수송이 어려울 경우 자체 수송작전에도 나설 계획이다. 예를 들어 도서 지역에 긴급히 백신을 유통해야 할 때 군 헬기를 투입하는 나서는 방식이다.


국방부는 528명으로 구성된 국방신속지원단을 별도로 구성해 백신수송본부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백신을 보관하는 창고에는 군과 경찰 인력이 투입된다. 민간업체 보안시스템에 군·경 경계를 추가하는 방식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백신 보관장소 보안시스템과 관련되는 것은 기본적으로 업체에서 구축한다"면서 "이 경계시스템을 군이 보완하고, 문제점이 없도록 보강하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무장에 대한 것도 대책을 강구했다"며 "세부적인 내용은 경계에 관련된 것이기 때문에 설명이 제한된다"고 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해외에서 제조하는 백신이 국내로 수입되는 경우 국내 공항으로 수송, 육상 이동차량으로 인도하고 반출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유통관리체계 운영을 맡아 백신별 콜드체인 관리를 진행한다.


백신 등 의약품 관리 서비스 업체인 엠투클라우드가 협력 업체로 참여해 IoT(사물인터넷) 기반 통합 관제 센터를 구축하고 실시간 온도 관리 및 백신 위치 추적 시스템을 운영할 예정이다.


유통 협력업체로는 지트리비앤티, 동원아이팜이 참여한다. 냉동·냉장 물류 센터를 구축·운영하고, 백신별 입·출고 및 재고 관리, 지역별·접종기관별 백신 공급 현황 등을 관리할 시스템도 만들 예정이다. 동원아이팜의 경우, 영하 75도 백신 보관을 위한 초저온 물류창고 확보 및 물류센터 구축을 담당한다.


한아름 기자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