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마감] 코스피, 외인·기관 동반 매수… 3100선 재탈환 코앞

안서진 기자2021.01.19 15:58
0

글자크기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국민은행 여의도지점 스마트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가 전일보다 78.73포인트(2.61%) 상승한 3092.66을 나타내고 있다./사진=뉴시스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국민은행 여의도지점 스마트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가 전일보다 78.73포인트(2.61%) 상승한 3092.66을 나타내고 있다./사진=뉴시스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의 쌍끌이 매수세에 힘입어 3090선 재진입에 성공했다.


19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78.73포인트(2.61%) 상승한 3092.66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125억원, 5959억원을 순매수했으며 개인은 1조293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대부분 상승마감했다. 삼성전자(2.35%), SK하이닉스(0.38%), LG화학(3.42%), 삼성전자우(2.41%), 현대차(8.51%), 삼성바이오로직스(1.02%), NAVER(2.50%), 삼성SDI(3.68%), 카카오(2.92%)는 상승했다. 셀트리온(-0.48%)만 하락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3.08포인트(1.38%) 상승한 957.75에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329억원, 580억원을 순매수했으며 개인은 2741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종목도 대부분 상승 마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0.57%), 셀트리온제약(1.23%), 에이치엘비(0.22%), 알테오젠(4.04%), 에코프로비엠(0.96%), CJ ENM(4.15%), SK머티리얼즈(3.50%), 카카오게임즈(0.55%)는 상승했다. 다만 씨젠(-3.79%), 펄어비스(-1.26%)는 하락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한국 증시는 최근 하락에 따른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며 상승했다"면서 "특히 자동차, 반도체, 철강 등 최근 하락을 주도했던 업종군의 경우 전날 유럽장에서 상승을 주도했다는 점이 부각되면서 반발 매수세가 유입됐다"고 설명했다.


안서진 기자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