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검찰,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4번째 기소… 800억 횡령 혐의 추가

김신혜 기자2021.01.19 13:51
0

글자크기

'옵티머스 사태'로 불리는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경영진의 펀드 사기 및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를 추가 기소했다. 김 대표가 기소된 것은 이번이 4번째다. /사진=뉴스1
'옵티머스 사태'로 불리는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경영진의 펀드 사기 및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를 추가 기소했다. 김 대표가 기소된 것은 이번이 4번째다. /사진=뉴스1
이른바 옵티머스 사태로 불리는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경영진의 펀드 사기 및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를 추가 기소했다. 그가 기소된 것은 이번이 4번째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이날 김 대표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기소했다. 대부업체 대부디케이AMC 대표이자 옵티머스 2대 주주로 알려진 이모씨, 옵티머스 등기이사였던 H법무법인 소속 변호사 윤모씨도 같은 혐의로 추가기소됐다.

이들은 지난해 6월 옵티머스에 있던 투자자금 295억원을 사채대금 변제 등에 임의로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김 대표는 또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펀드 자금 508억5000만원을 선물 옵션 거래와 같은 개인투자 등에 임의로 사용한 혐의도 받는다. 총 803억5000만원 규모다.

이들 세명은 지난해 7월에도 옵티머스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한 검찰 수사에서 나란히 구속기소됐다. 당시 김 대표 등에게는 지난 2018년 4월부터 올해 6월까지 공공기관 발주 관급공사 매출채권에 투자하겠다고 한 뒤 약 2900명으로부터 1조2000억여원을 편취한 혐의 등이 적용됐다.

검찰은 지난해 8월에도 옵티머스의 투자 사기 혐의를 적용해 김 대표와 윤씨를 기소했다. 이어 지난해 11월에는 옵티머스의 돈세탁 창구로 의심받고 있는 코스닥 상장사 해덕파워웨이 횡령 사건과 관련해 김 대표를 재판에 넘겼다.

김신혜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