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공수처 1호 대상은 윤석열?… 김진욱 "모든 가능성 열어둬"

나은수 기자2021.01.19 13:28
0

글자크기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자가 윤석열 검찰총장이 공수처 수사대상 1호가 될 것이라는 여권 일각의 관측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19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공수처 1호 수사대상에 윤석열 총장이 될 것이란 주장이 공공연하게 여권에서 나왔다. 후보자의 견해는 무엇인가"라고 묻자 "공수처 1호 사건은 굉장히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1호 대상을 선택하거나 수사할 때 정치적 고려를 하지 않고 사실과 법에 입각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의원이 윤 총장에 대한 평가를 묻자 김 후보자는 "충분한 정보가 있어야 하는데 지금 제가 갖고 있는 것은 언론에 나와 있는 정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조 의원이 재차 "(윤 총장) 권력형 비리에 대해 충분한 증거가 있어야 수사할 수 있나"라고 묻자 "충분한 증거가 있어야 수사할 수 있다"고 답했다.

지난해 12월 김 후보자가 윤 총장을 '조직 보스'라고 지칭한 것이 거론되자 "친분있는 분에게 말씀드린 것인데 와전됐다. 보스 기질이 다분한 것 같다고 했고 조직이란 말은 언급을 안했다"고 해명했다.



나은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