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미국 캘리포니아서 '덴마크발 변이 바이러스' 무더기 확진

박현주 기자VIEW 1,1052021.01.19 11:14
0

글자크기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덴마크발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15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레드랜드의 미션 커먼즈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모습. /사진=뉴스1(로이터)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덴마크발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15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레드랜드의 미션 커먼즈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모습. /사진=뉴스1(로이터)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덴마크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진사례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18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지난해 3월 덴마크에서 처음 보고된 변이 바이러스가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샌디에이고, 샌프란시스코를 포함한 12개 이상 카운티에서 발견됐다.

이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발 변이와 달리 특별히 전염성이 강하다는 증거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바이러스에 비해 전염성이 70% 이상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샌타클래라에선 이 바이러스가 90명 이상의 환자에게서 검출됐고 이 가운데 1명의 사망자도 나왔다.

새라 코디 샌타클래라 공중보건국장은 지난 18일 성명을 내고 "여러 차례 집단감염이 일어났다는 것 자체가 지역사회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바이러스는 계속해서 변이하며 환경에 적응하고 있다. 경계를 늦출 수 없다"며 시민들에게 방역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캘리포니아주 내 코로나19 확산세는 좀처럼 잡히지 않는 모양새다.


특히 LA타임스의 지난 16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로스앤젤레스에서는 1만406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 100만명을 돌파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박현주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