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진짜 잘 해"… '싱어게인 30호' 이승윤 눈물, 우승까지 가나

김유림 기자VIEW 2,0562021.01.19 07:49
0

글자크기

'싱어게인 30호' 이승윤이 ALL어게인을 받았다. /사진=JTBC 방송캡처
'싱어게인 30호' 이승윤이 ALL어게인을 받았다. /사진=JTBC 방송캡처


'싱어게인 30호' 이승윤이 ALL어게인을 받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싱어게인 무명가수전’에서는 톱10 결정전이 진행됐다.

이날 4라운드 무대에 오른 ‘싱어게인 30호’ 가수 이승윤은 “나는 애매한 사람”이라며 “충분히 예술적이지도 않고 대중적이지도 않다. 하지만 애매한 경계에 있는 사람이기에 더 많은 것을 대변할 수 있지 않나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이승기는 “우리가 아는 ‘애매’라는 단어를 30호에게 붙이기에는 나도 애매하게 사는 게 나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유희열은 “그런 많은 애매한 분들이 ‘저기 왜 나갔지?’ ‘우리도 되나?’라고 말하면서 댁에서 애매하게 보고 있을 것”이라며 30호를 응원했다.

30호는 “내가 먼저 운 좋게 왔다고 생각하겠다”며 “여기 주단을 깔아놓고 기다리도록 하겠다”고 말하며 산울림의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를 열창했다. 30호는 기타 연주를 곁들이며 울림 있는 무대를 펼쳤고, 심사위원들은 일제히 감탄했다. 특히 유희열은 “쟤 진짜 잘 하는구나”, 이승기는 “외국 아티스트 보는 줄 알았다”고 말하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고, 규현은 기립박수를 치며 30호 무대에 열광했다.

결국 30호는 심사위원들의 올어게인을 받으며 톱10 진출을 확정했다. 30호는 “내 깜냥을 잘 알고 있다. 좋은 말들에 대해 항상 거리감이 있었다”며 “칭찬을 받아들이라고 말씀해주셔서 어쩌면 내 그릇이 좀 더 클 수 있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며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김유림 기자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연예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