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고속도로 사망자 8명 중 5명, '2차사고' 탓

박찬규 기자2021.01.19 05:00
0

글자크기

올해 발생한 고속도로 사망자 8명 중 5명이 2차사고가 원인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스1 이승배 기자
올해 발생한 고속도로 사망자 8명 중 5명이 2차사고가 원인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스1 이승배 기자
올해 발생한 고속도로 사망자 8명 중 5명이 2차사고가 원인으로 나타났다. 최근 고속도로에서 2차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9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2차사고의 치사율(사망자수/사고건수)은 60%로 일반사고 치사율인 9%의 약 6.7배에 달할 정도로 치명적이다. 최근 5년 동안(2015~2019)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2차사고 사망자는 170명으로 연평균 34명에 달한다.

2차사고 발생 원인은 주로 앞선 차종의 운전자 대피 미흡과 후속차의 졸음·주시태만·안전거리 미확보 등이다.

겨울철의 추운 날씨도 2차사고를 유발하는 원인 중 하나로 꼽혔다. 추운 날씨로 탑승자가 대피하지 않고 정차한 상태로 차 안에서 대기하는 경우가 많은 데다 후속차는 환기없이 장시간 히터를 사용하기 때문에 이산화탄소 증가로 인한 졸음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겨울철 자동차 관리도 신경써야 한다. 특히 경유는 영하 17도에도 얼기 시작하며 만약 연료필터 안에서 얼면 연료공급이 되지 않아 차의 시동꺼짐 현상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무엇보다 2차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전자들의 사고 후 행동이 중요하다. 고속도로 주행 중 사고나 고장 등으로 정차할 때는 비상등을 켜 뒤에서 오는 차에게 상황을 알린 뒤 가드레일 밖 안전지대로 대피해 안전조치를 취해야 한다. 후속차 운전자가 정차된 차나 사람을 보지 못할 가능성이 크고 고속도로는 갓길이라도 안심할 수 없다.

졸음운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겨울철이라도 틈틈이 차 안을 환기시키고 졸음이 올 경우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반드시 휴식을 취해야 한다.

경유차의 경우 주행 중 정차를 막기 위해서 연료 동결방지제를 주입해 연료의 어는점을 낮추고 연료필터 등을 수시로 점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업계 관계자는 "고속도로 주행 중 차에 이상이 생길 경우 그 자리에 멈추는 행위는 대형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며 "시동이 꺼지더라도 달리던 관성을 이용해 갓길에 정차할 수 있는 만큼 주변 교통상황을 수시로 살피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박찬규 기자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