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테슬라 전기차 15만8000대 리콜 위기… 왜?

지용준 기자VIEW 2,6502021.01.14 11:11
0

글자크기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가 테슬라에 전기차 15만8000대의 리콜을 요청했다./사진=로이터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가 테슬라에 전기차 15만8000대의 리콜을 요청했다./사진=로이터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테슬라에 전기차 15만8000대의 리콜을 요청했다. 일반적으로 NHTSA는 자동차 제조업체에 서한을 보내 리콜을 요청하지 않는다. 제조업체가 NHTSA의 권고에 따라 자발적으로 리콜하는 형식이지만 이처럼 요청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NHTSA는 테슬라의 2012~2018년 모델S와 2016~2018년 모델X 등을 포함해 총 15만8000대의 리콜을 요구했다.

이번 리콜은 테슬라의 전기차가 미디어컨트롤 문제로 터치스크린 오작동 문제에서 불거졌다.

NHTSA에 따르면 리콜을 결정하게된 원인은 자동차 후진시 후방 카메라로 보이는 이미지가 손실되고 오토파일럿(자율주행) 보조 시스템에서 후방 시야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자동차 기능 관련해서는 오토파일럿 시스템 관련 경고가 없어 충돌 위험도도 덩달아 높아졌다. 마지막으로 터치스크린 오작동으로 앞유리창 서리 및 얼음 제거시스템에 문제가 생겨 기상이 좋지 않은 환경에서 운전자의 시야가 확보되지 않아 충돌 위험이 커진다는 점도 문제로 제기됐다.

이 같은 문제로 테슬라를 제외하고 9개의 다른 자동차 제조사들도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 바 있다.

테슬라 측은 자동 업데이트를 통해 터치스크린 오작동 문제를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지만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는 불충분하다는 게 NHTSA의 입장이다. 테슬라 전기차는 미디어콘트롤 문제로 모두 1만2523건의 운전자 불만신고가 접수됐다. 불만신고를 한 다수의 운전자들은 보증기간 만료로 인해 테슬라가 미디어컨트롤 교체 비용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의 전기차가 미디어컨트롤 문제로 터치스크린 오작동 문제로 리콜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테슬라 모델3 주행장면. /사진=로이터
테슬라의 전기차가 미디어컨트롤 문제로 터치스크린 오작동 문제로 리콜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테슬라 모델3 주행장면. /사진=로이터


로이터는 NHTSA가 지난해 11월 진행한 테슬라 전기차의 안전 조사와 관련한 보고서를 조사한 뒤 테슬라에 공식 서한을 보내 리콜을 요청한 점은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테슬라는 NHTSA 리콜 요구에 이달 27일까지 답신을 해야 한다. 만약 테슬라가 리콜을 거부할 경우 NHTSA에 "충분히 설명"해야 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NHTSA는 "테슬라 기술팀의 설명을 듣고 평가를 내린 끝에 리콜을 요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련 정보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메모리장치의 용량 제한으로 인해 모든 미디어컨트롤 유닛이 결국 고장날 수 있다고 테슬라가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지용준 기자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