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박병석 "양도세 완화 얘기 왜 나오는지 의문… 정책 일관성 있어야"

강수지 기자2021.01.14 04:35
0

글자크기

박병석 국회의장(왼쪽)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병석 국회의장(왼쪽)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병석 국회의장은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완화 이야기가 왜 나오는지 의문을 가지고 있다"며 "절대 시장에 줄 시그널이 아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13일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예방을 받고 "신규 공급에는 몇 년이 걸리니 주택난이 완화되고 가격도 내려간다는 믿음을 주는 게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책은 일관성과 예측 가능성이 있어야 하는 것"이라며 "정부가 흔들리거나 선거 때문에 정책이 변경될지 모른다는 기대감을 주게 되면 시장의 안정성을 기대할 수 없다. 정부도 확실한 입장을 가지고 다주택자들의 매물이 나올 수 있는 방향으로 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가적으로나 국민 전체적으로 보나 가장 절박한 것이 부동산 문제"라며 "부동산가격 상승에 따라 많은 분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 긍정과 부정의 양쪽 측면을 균형적으로 파악해 부동산 대책을 내놓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수지 기자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