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페이스북·트위터 이어 유튜브도… 트럼프, 온라인서 퇴출

김신혜 기자2021.01.13 17:02
0

글자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튜브 채널이 일주일 동안 차단된다. /사진=트럼프 미국 대통령 유튜브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튜브 채널이 일주일 동안 차단된다. /사진=트럼프 미국 대통령 유튜브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튜브 채널이 일주일 동안 차단된다.

가디언에 따르면 유튜브는 12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 채널이 그동안 올렸던 콘텐츠가 폭력 선동에 관한 자사의 운영원칙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채널을 일주일 동안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 채널은 앞으로 7일 동안 새 영상을 게시하거나 생방송을 진행할 수 없다. 앞서 올린 영상들에 대한 댓글창도 비활성화 된다.

유튜브는 차단 기간이 연장될 수도 있다고 했다.

가디언은 지난 6일 친트럼프 시위대의 의회 난입 사태 이후 소셜미디어 회사들이 가짜뉴스와 온라인을 통한 폭력 선동에 맞서면서 이같은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트위터와 페이스북도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비활성화한 바 있다. 오는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둘러싸고 폭력 사태가 재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질 수도 있어서다.

구글과 애플은 극우 트럼프 지지자들이 몰린 소셜미디어 플랫폼인 팔러를 앱스토어에서 삭제했고 아마존은 웹호스팅 서비스에서 팔러를 퇴출했다.



김신혜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