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공매도 논란 '가열'… "순기능 있다" VS "불공정 바로 잡아야"

김정훈 기자VIEW 1,4992021.01.13 06:10
0

글자크기

오는 3월 공매도 재개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금융당국이 공매도 금지 추가 연장과 관련해 확실한 입장을 내놓지 않는 이상 오는 3월까지 관련 논란이 지속될 전망이다./사진=뉴스1
오는 3월 공매도 재개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금융당국이 공매도 금지 추가 연장과 관련해 확실한 입장을 내놓지 않는 이상 오는 3월까지 관련 논란이 지속될 전망이다./사진=뉴스1
오는 3월 공매도가 재개되는 가운데 이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정치권은 동학개미들을 위해 관련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이지만 금융당국은 '공매도 금지 추가 연장'과 관련해 결정된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전문가들은 공매도 재개가 반드시 개인투자를 위축시키는 것은 아니라고 주장한다. 반면 정치권과 개인투자자들은 기울어진 운동장 자체를 바로 잡아야 한다고 말한다. 금융당국이 공매도 금지 추가 연장과 관련해 확실한 입장을 내놓지 않는 이상 오는 3월까지 관련 논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금융위 "공매도 금지, 3월에 종료"




금융위원회는 지난 11일 "현재 시행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한시적 공매도 금지조치는 3월15일 종료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공매도 금지 연장 분위기가 지나치게 커지는 상황에서 사실관계를 다시 한번 정리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앞서 금융위는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3월16일부터 9월15일까지 6개월간 유가증권·코스닥·코넥스시장 전체 상장종목에 대한 공매도를 금지했다.

하지만 종료를 앞두고 당초 기대와는 다르게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고 오히려 재확산 우려가 높아지자, 시장변동성 확대를 감안해 이를 6개월 추가 연장했다. 이에 따라 유가증권·코스닥·코넥스 시장 등 전체 상장종목에 대한 공매도 금지는 오는 3월15일까지로 연장됐다.

이런 상황에서 코스피 지수가 3200선을 웃도는 등 상승세를 이어가자 공매도 금지 조치를 재연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개인투자자들과 정치권 등에서 나오는 상황이다.

공매도는 ‘가지고 있지 않은 주식을 파는 것’으로 주가 하락이 예상될 때 해당 주식을 기관 등에서 빌려 판 뒤, 주가가 하락하면 싼값에 되사들여 갚고 차익을 실현하는 투자 기법을 말한다. 공매도는 주가 거품을 막고 거래량을 늘려 시장을 활성화하는 순기능도 갖고 있다.

하지만 개미들은 개인이 기관투자자처럼 투자 정보를 빠르게 파악하거나 주식을 대규모로 빌려서 공매도하는 게 쉽지 않다며 공매도 시장을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비판해왔다.

2019년 주식시장 공매도 거래대금 103조5000억원 중 외국인 투자자 거래대금은 약 65조원으로 62.8%, 기관투자자는 37조3000억원으로 36.1%를 차지했다. 반면 개인투자자 거래대금은 1조1000억원으로 1.1%에 그쳤다. 이처럼 공매도는 외국인과 기관투자자들이 주로 활용하고 개인투자자는 소외돼 불공정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런 이유로 개인투자자들은 공매도 재개를 반대할 수밖에 없다. 최근 동학 개미는 지난 11일 하루에만 4조4774억원어치를 사들이는 등 최근 코스피 시장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하지만 개인투자자들은 공매도 재개 시 개미들이 기관세력의 희생양이 될 것으로 우려한다.





공매도, 왜 재개할까




정치권과 개인투자자들의 반발에도 자본시장업계에서는 공매도 재개에 대해 "긍정적인 부분도 있다"고 설명한다. 현재의 증시 상황에서 공매도 금지를 해제한다고 해도 여파가 크지 않을 수 있다는 얘기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공매도 금지조치를 해제하면 오히려 리스크 대비 수단이 생긴다. 이러면 외국인 자금 유입이 더 늘어나 증시에 긍정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자본시장업계 관계자는 "현재의 증시는 공매도 금지로 다소 거품이 낀 측면도 있다"며 "오히려 (공매도 재개를 통해) 이를 한번쯤 해소시킬 타이밍"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박용진 의원은 공매도의 순기능적인 면을 떠나 불공정한 제도 자체를 고쳐야 한다는 주장이다.

박용진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현재의 주식시장 상태를 분석하거나 예측하고자 하지 않는다. 버블 상태인지 정상화 과정인지, 주가가 하락할지, 더 뛸지에 대한 입장을 갖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며 "제가 관심을 갖고 원칙을 삼고자 하는 것은 주식시장에서의 '공정'이다. 제도적 손질을 했다고 하지만 현재의 공매도 제도는 불법행위에 구멍이 많은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금융당국이 기관투자자들의 눈치를 보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 금융사나 증권사 등 기관투자자들은 공매도 덕에 많은 이익을 내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기관세력들이 당국을 상대로 로비를 하고 공매도를 유지시킨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며 "순기능 이전에 기관과 외국인이 큰 수익을 내는 현 공매도 제도는 손질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대로 불법공매도 처벌 강화, 시장조성자 제도개선, 개인의 공매도 접근성 제고 등 제도개선을 통해 관련 불만을 줄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증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