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삼성전자, 미니LED TV ‘네오 QLED’ 공개… 1분기 글로벌 출격

이한듬 기자2021.01.07 06:46
0

글자크기

삼성전자의 미니LED TV '네오 QLED'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의 미니LED TV '네오 QLED'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미니LED TV인 ‘네오 QLED’를 최초로 선보이며 16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 1위 수성에 박차를 가한다.

삼성전자는 6일(미국 현지시간) ‘삼성 퍼스트 룩 2021’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기존 QLED에서 진화한 2021년형 ‘네오 QLED’ TV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네오 QLED는 3가지 변화를 통해 기존 제품과 차별화된 화질을 구현한다.





QLED 진화 '네오 QLED' 첫선




먼저 ‘퀀텀 미니 LED’ 적용으로, 기존에 백라이트로 쓰이던 LED 소자 대비 40분의 1 크기를 구현해 더 많은 소자를 배치했다. 또한 ‘마이크로 레이어’를 LED 소자에 입혀 소자의 크기는 줄이면서도 더 정교하게 빛을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퀀텀 매트릭스 테크놀로지’로 백라이트로 사용되는 퀀텀 미니 LED의 밝기를 12비트(4096단계)까지 세밀하게 조정해 준다. 또한 백라이트 전원 제어를 통해 화면 밝기에 따라 백라이트에 전력을 효율적으로 분배해 주고. 더 많아진 로컬 디밍 구역을 정교하게 조절해 업계 최고 수준의 명암비와 블랙 디테일을 구현해 준다.

이와 함께 ‘네오 퀀텀 프로세서’로 16개의 신경망으로 구성된 학습형 AI 업스케일링 기술을 새롭게 적용해 입력되는 영상의 화질에 관계없이 8K와 4K 해상도를 각각 최고 수준으로 구현해 준다. '딥 러닝'을 통해 입력되는 화면의 입체감과 블랙 디테일 등을 분석하고 이를 더욱 강화함으로써 화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준다.

네오 QLED는 차별화된 디스플레이 성능 외에도 ▲혁신적인 디자인 ▲인공지능 기반 사운드 ▲강화된 스마트와 게임 기능 등을 통해 혁신을 이뤘다.

네오 QLED는 ‘인피니티 원 디자인’을 적용해 슬림하고 미려한 외관으로 어떤 공간에서도 조화로운 디자인을 갖췄다. 최상위 라인업인 8K 모델에는 눈에 거의 보이지 않는 프레임을 가진 인피니티 스크린까지 적용돼 몰입감을 높였다.





디자인·기능 등도 대거 혁신





사운드 측면에서도 인공 지능을 이용해 ▲TV 설치 공간을 분석, 최적화된 사운드를 제공하는 ‘스페이스 핏’ ▲영상 속 사물의 움직임에 맞춰 사운드가 스피커를 따라 움직이는 ‘무빙사운드’ ▲TV와 사운드바의 스피커를 모두 활용해 입체감 있는 사운드를 찾아주는 ‘Q-심포니’ 등을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소비자들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홈트레이닝’, ‘홈엔터테이닝’ , ‘홈오피스’ 등 ‘인 홈 액티비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다양한 소비자 경험을 제공하는 기능들도 소개했다.

삼성 헬스의 ‘스마트 트레이너’ 기능을 활용하면 TV에 카메라를 연결해 자신이 운동하는 모습을 보며 자세 정확도·동작 횟수·칼로리 소모량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게임 기능도 대폭 강화돼 ▲사용자의 선택에 따라 화면 비율을 조절 할 수 있는 ‘울트라 와이드 게임뷰’ ▲게임 설정을 쉽게 도와주는 ‘게임바’ ▲ 동작을 선명하게 표현해 잔상과 흐릿함을 줄여주는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 기능 등이 탑재됐다.

또한 ‘PC on TV’ 기능을 통해 업무용 PC와 TV를 쉽게 연결해 집 안에서도 사무실에 있는 것처럼 원활하게 업무 처리를 할 수 있어 효율적인 홈오피스를 구현할 수 있다.

삼성 네오 QLED 신제품은 8K와 4K로 출시되며, 1분기부터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도입될 계획이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