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새해 대출 문 열린다… 꽉 막혔던 은행 신용대출 판매 재개

이남의 기자VIEW 3,9012021.01.02 05:50
0

글자크기

시중은행 대출 창구/사진=임한별 기자
시중은행 대출 창구/사진=임한별 기자
지난해 말 굳게 걸어 잠갔던 은행권의 대출 문이 열린다. 정부의 가계대출 정책에 따라 중단했던 신용대출이 새해부터 재개된다. 다만 전문직 대출에 대한 한도 축소 조치는 당분간 유지될 전망이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지난 1일부터 '쏠편한 직장인 신용대출'을 포함한 직장인 신용대출 비대면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신용대출 속도 조절을 위해 지난달 15일부터 연말까지 중단했던 비대면 신용대출 상품 판매를 재개한 것이다.


대면 신용대출 신청도 영업점이 문을 여는 오는 4일부터 재개된다. 신한은행은 지난달 23일부터 연말까지 영업점에서 서민금융상품을 제외한 대부분의 가계대출 신용대출 상품에 대한 신규 신청을 받지 않았다.

대출 상담사를 통한 주택·오피스텔 담보대출과 전세대출을 막았던 조치도 이달부터 풀린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말까지 비대면 신청을 멈췄던 생활안정자금 목적의 주택담보대출도 다시 비대면 신청을 받기로 했다.

카카오뱅크도 지난 1일 오전 6시부터 직장인 고신용자 대상 '마이너스통장 신용대출'을 재개했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11일부터 중단했던 비대면 신용대출 상품인 '우리 WON하는 직장인대출' 판매를 이달 중 재개할 예정이다. 다만 우대금리 축소와 최고 한도 조정(1억원) 조치는 올해도 연장해 적용한다.

KB국민은행도 오는 4일부터 대출 빗장을 다시 푼다. 지난달 14일부터 1억원이 넘는 모든 가계대출을 원칙적으로 중단하고, 22일부터는 1000만원이 넘는 모든 신규 가계 신용대출을 막았던 것을 해제한다.

다른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을 국민은행 주택담보대출로 갈아타는 '타행 대환 주택담보대출'도 다시 가능해진다. 다만 지난해 9월말부터 시행해 온 전문직 대출 등 신용대출 한도 축소 조치는 당분간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대출 우대금리 축소 조치도 일부 완화된다. NH농협은행은 지난해 11월부터 연말까지 영업점 가계대출 우대금리를 낮춰서 적용해 왔으나 이달 4일부터는 다시 기존 우대금리 체계를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변동금리부 주택담보대출 최대 우대금리가 현재 1.0%에서 1.4%로 0.4%포인트 높아진다. 신용대출은 최대 우대금리가 현재 0~0.25%에서 0.8~1.2%로 올라간다.



이남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금융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