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마케팅 수단 된 중고차 ‘인증’… "마크 달면 수백만원 비싸져"

[인증중고차 믿어도 될까?] ① 중고차 인증, 상술 지적도

지용준 기자VIEW 4,2592021.01.08 05:28
0

글자크기

대기업 진출을 앞둔 중고차 시장. 최근 중고차 시장에서 '인증'이라는 말이 주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허울뿐인 인증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 강서구 중고차 매매단지 모습./사진=뉴스1 이광호 기자
대기업 진출을 앞둔 중고차 시장. 최근 중고차 시장에서 '인증'이라는 말이 주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허울뿐인 인증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 강서구 중고차 매매단지 모습./사진=뉴스1 이광호 기자
중고차시장의 새 활로로 ‘인증중고차’가 꼽힌다. 그동안 양적 성장을 이어온 중고차시장은 이미 신차 시장을 뛰어넘어 자동차산업을 이끌어가는 또 하나의 ‘산업’으로 평가받는다. 그럼에도 여전히 낙후된 시스템과 낡은 관행으로 점철된 피해가 끊이지 않고 있어 많은 소비자가 대기업의 중고차시장 진출을 반기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중고차 매매업은 2013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돼 대기업의 시장 참여가 제한됐다. 하지만 지난해 초 관련 규정이 일몰됐고 2019년 11월 동반성장위원회가 중소벤처기업부에 소비자 피해가 우려되는 문제점을 지적하며 더 이상 시장을 제한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이후 현대차의 중고차 매매업 진출을 환영하는 쪽과 생존권을 박탈당한다며 맞서는 기존 중고차업계의 첨예한 대립이 이어지고 있다. 정치권에서도 마땅한 대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오랜 기간 인증중고차 사업을 이어온 수입차 브랜드가 이런 점을 파고들었다. 중고차사업을 수익모델이자 소비자와 소통을 이어가는 수단으로 활용하면서다. 수입차 브랜드에서 인증중고차에 대한 소비자 호평이 이어지자 기존 중고차업계도 부랴부랴 ‘인증’을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인증이 허울뿐인 절차라는 평이 중고차업계 내부에서도 자자하다. 인증과정에서 중고차 검수가 기초적인 것에 불과하고 해당 검증을 하는 담당자의 자격이 부족한 경우가 많아서다.





정체된 중고차시장, 파고드는 인증중고차




카이즈유 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 들어 11월까지 중고차 누적 거래량은 360만6653대다. 2019년 전체 거래량(369만5000대)과 비교하면 약 9만대 차이밖에 나지 않는다. 지난 10월과 11월 모두 30만대를 넘긴 만큼 연간 거래량은 400만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내수 신차 판매량이 174만7604대인 점을 감안하면 중고차 시장은 엄청난 규모다. 중고차 거래 과정에서 실거래 차종과 달리 중복 집계될 수 있는 매입량 120만대를 제외하더라도 중고차 거래는 신차에 비해 70만대 이상 많은 것이다. 


양재완 한국자동차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중고차시장의 팽창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한 신차 구매 여력 감소에 따른 대체 효과로 중고차 거래량이 늘어났다”고 해석했다.


하지만 직전 4년 동안 연간 중고차 판매량은 다소 정체됐다. 한국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중고차 거래량은 ▲2016년 378만대 ▲2017년 373만대 ▲2018년 377만대 ▲2019년 369만대 등 370만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 가운데 중고차업계가 추정한 인증중고차의 연간 판매대수는 전체 중고차 대비 약 15%로 알려졌다. 인증중고차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은 중고차시장이 혼탁한 탓에 조금이라도 더 믿을 수 있는 제품에 돈을 썼음을 의미한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인증중고차는 판매자가 직접 소유했거나 이력 관리가 된 차 중 자체 기준에 부합하는 차를 매입해 상품화 과정을 거친 뒤 일정한 ‘품질보증’을 내걸고 판매하는 차를 가리킨다. 일반 중고차 상품 시세보다 비싸지만 품질 문제로 인한 스트레스가 적다는 장점이 있다.


수입차업체 중에선 BMW가 2005년 ‘BMW 프리미엄 셀렉션’ 프로그램을 도입하면서 국내시장에서 인증중고차 사업이 본격화됐다. 현재 BMW의 인증중고차 판매량은 연간 1만대를 웃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지난해 중고차 판매량이 6450대로 3년 만에 1.5배 이상 늘었다. 벤츠는 올 상반기에만 4070대를 판매하면서 이미 지난해 연간 규모를 뛰어넘었다. 


수입차업계 선두권 업체의 인증중고차 경쟁이 타오르면서 다른 브랜드도 뛰어들고 있다. 포르쉐·페라리·람보르기니 등 고급 스포츠카는 물론 롤스로이스 등의 럭셔리카 브랜드도 관련 매장을 열었다. 현재 인증중고차 매장을 운영하는 수입차 브랜드는 13곳에 달한다. 


여기에 더해 국내 금융사와 중고차매매중개플랫폼 및 중고차매매업을 영위하는 업체까지 저마다의 인증중고차를 내세우고 있다.

국내 중고차 시장 규모./사진=김민준 기자
국내 중고차 시장 규모./사진=김민준 기자






특별한 ‘인증’ 마크?… 알고 보니






인증중고차가 중고차시장의 대세로 떠오르면서 ‘인증’ 자체가 마케팅 수단으로 전락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그동안 허위매물에 성능 조작 등 온갖 병폐가 난무했던 탓에 ‘인증’이라는 마크는 거짓이 아님을 보장한다는 의미로도 활용된다는 것. 이에 중고차업계 관계자는 “인증중고차라는 점에 지나친 의미부여를 경계해야 한다”며 “연식이나 주행거리가 짧은 차들은 고장이 날 가능성이 적은 만큼 이 점을 중심으로 매물을 고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중고차업계가 인증중고차를 내세우는 또 다른 이유로는 ‘가격’이 꼽힌다. 인증중고차는 대체로 5년 또는 주행거리 10만㎞ 미만의 무사고 차가 대상이며 상품화 과정을 통해 시세를 훨씬 웃도는 가격에 되파는 구조다. 물론 그만큼 더 꼼꼼한 점검을 통해 보다 투명하게 차 상태를 알 수 있고 무상보증기간 등의 비용도 포함된다. 


하지만 문제는 마크만 있는 허울뿐인 인증중고차다. 업계 관계자는 “중고차 판매장에서 국산이든 수입차든 비슷한 매물이더라도 인증 마크가 달리면 판매가격은 비싸진다”면서 “문제는 이 인증을 누가 하느냐인데 이들의 자격이 미달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런 약점을 품질보증(무상보증 기간)으로 덮으려는 경우도 많다”고 꼬집었다.


인증 마크를 달아주는 진단평가사는 어떨까. 업계에 따르면 중고차를 인증하는 진단평가사 자격은 사기관에서 맡고 있다. 자격 발행기관의 신뢰성도 문제이거니와 업계가 이들의 인증을 앞세워 돈벌이를 한다는 지적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더구나 진단평가사의 검증이 인증 마트를 달기 위한 필수사항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수입차 브랜드조차도 검수하는 일부 직원이 진단평가사 자격증을 소유하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런 이유로 공인된 기관이나 단체에서 중고차 품질을 검증하고 소비자는 안심하고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소비자가 대기업의 중고차시장 진출을 바라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전문가들은 인증중고차의 의미 퇴색을 경계했다. 소비자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시작한 인증 사업이 소비자를 기만하는 도구로 비칠 수 있어서다. 이에 양 연구원은 “인증중고차라는 제도가 더 발전되려면 큰 틀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인증이라는 개념으로 악화된 신뢰성을 회복했다면 더 나아가 공적 인증 혹은 대규모 집단이 검증하는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지용준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