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코로나에 휴게소 '비대면 서비스'… 주문도 언택트로 스마트하게

팽동현 기자VIEW 1,0352020.11.27 14:59
0

글자크기

지난 26일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비대면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네이버
지난 26일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비대면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네이버
이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도 스마트폰으로 메뉴를 주문하고 결제할 수 있게 된다.

27일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휴게소에 비대면 주문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전날 네이버(스마트주문), NHN페이코(페이코오더), KG이니시스(테이블오더) 등 주요 서비스 제공업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용방법은 스마트폰 앱을 이용하거나 테이블 또는 배너에 있는 QR코드를 찍어 주문하는 방식이다. 휴게소 직원과 고객 간 접촉이 줄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줄일 수 있고, 주문을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지 않아도 된다.

현재 도로공사는 비대면 주문 서비스를 서울 만남의 광장, 행담도 및 평택 휴게소 푸드코트 등 일부 휴게소에서 시범 운영하고 있다. 연말까지 전국 약 90개 휴게소, 내년에는 전국 150개 휴게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성진 한국도로공사 휴게시설처장은 “비대면 주문으로 접촉을 최소화하고, 대기시간도 줄일 수 있어 고객들이 휴게소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 휴게소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박일성 네이버 스마트주문 담당 리더는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SME 등 다양한 사업자 생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HN페이코 측은 “‘페이코’의 기술력과 플랫폼을 활용해 온라인에 이어 오프라인에서도 비대면 주문·결제 서비스의 활성화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팽동현 기자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