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홍콩 SNS 여왕 "아이 때린 강도 찾아"… 현상금이 3억?

김신혜 기자VIEW 27,5882020.11.27 12:54
0

글자크기

홍콩 뷰티 인플루언서 크라이 소(25)가 현상금 약 2억9000만원을 걸고 강도 잡기에 나섰다. /사진=크라이 소 SNS
홍콩 뷰티 인플루언서 크라이 소(25)가 현상금 약 2억9000만원을 걸고 강도 잡기에 나섰다. /사진=크라이 소 SNS


홍콩 뷰티 인플루언서 크라이 소(25)가 현상금 약 2억9000만원을 걸고 강도 잡기에 나섰다.

26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24일 크라이 소의 집에 강도가 침입해 총 360만홍콩달러(약 5억원) 상당의 물품을 훔쳤다.

사건 직후 크라이 소는 목격자를 찾기 위해 현상금 200만홍콩달러(약 2억9000만원)를 내걸었다.

크라이 소는 화장품회사를 운영하며 SNS에 고가의 시계, 가방, 현금뭉치 등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건 당시 크라이 소는 침실에서 자고 있었고 그의 6개월 된 아기는 가사 도우미(45)와 함께 거실에 있었다. 초인종이 울려 가사 도우미가 문을 열자 강도 3명이 칼을 들고 침입했고 아이를 때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라이 소는 "뭐든지 가져도 좋으니 아이는 내버려 두라"고 소리쳤고 강도들은 이들을 테이프로 묶어 방에 가두고 현금이 없다는 크라이 소를 폭행했다.

이들이 물건을 훔쳐 달아난 뒤 크라이 소가 경찰에 신고했으며 강도들은 40~50세의 중국인이고 범행 당시 얼굴을 가려 인상착의가 불분명하다,

크라이 소는 "이 강도들은 여자와 아이들만 털 수 있는 사람들"이라며 "생후 6개월 된 사내아이를 때리다니 얼마나 뻔뻔스러운가"라고 호소했다.

그는 현상금을 걸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CCTV 동영상과 사진을 올리며 "물건을 훔쳐간 건 작은 일이다. 나는 (강도에게 구타당한) 내 아기에게 정의를 실현해줄 사람을 찾는다"고 말했다.

김신혜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