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18층서 뛰어내렸는데… 목숨 건진 30대, 어떻게?

이명환 기자2020.11.27 11:04
0

글자크기

전북 정읍에서 한 30대가 만취 상태로 아파트 18층에서 뛰어내리고도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사진=뉴스1
전북 정읍에서 한 30대가 만취 상태로 아파트 18층에서 뛰어내리고도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사진=뉴스1
전북 정읍에서 한 30대가 만취 상태로 아파트 18층에서 뛰어내리고도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주차된 차의 선루프가 완충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께 정읍시의 한 아파트 18층 계단 복도에서 A씨(32)가 화단을 향해 뛰어내렸다.

이후 A씨는 아파트 주차장 화단 앞에 세워진 SUV(스포츠유틸리티차) 지붕 위로 추락해 차 안에서 발견됐다.

A씨는 허리 등을 크게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락 당시의 굉음에 놀란 인근 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119구급대원이 그를 발견하고 근처 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는 술을 먹고 홧김에 뛰어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에 대해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명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이명환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