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트러블 메이커' 된 김연경 "세리머니 논란 이후 자제 중"

박찬규 기자VIEW 1,6902020.11.22 21:07
0

글자크기

'배구 여제' 김연경(흥국생명)이 강력한 스파이크를 내리 꽂은 뒤 보여주는 호쾌한 액션이 줄어들었다. /사진=뉴스1 민경석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흥국생명)이 강력한 스파이크를 내리 꽂은 뒤 보여주는 호쾌한 액션이 줄어들었다. /사진=뉴스1 민경석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흥국생명)이 강력한 스파이크를 내리 꽂은 뒤 보여주는 호쾌한 액션이 줄어들었다.


앞서 지난 11일 김연경은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경기(3-2 승)에서 5세트 막판 분에 못 이겨 네트를 잡아당기는 액션으로 논란을 불러 일으킨 것. 당시 김연경에게 경고를 주지 않았던 강주희 심판이 한국배구연맹(KOVO)으로부터 30만원 징계를 받았다.

김연경은 2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2라운드에서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무려 17점을 올리며 세트스코어 3-0의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김연경은 "다들 아시겠지만 GS칼텍스전 이후 논란이 있었고 지금도 계속 얘기가 나오고 있다"면서 "신경이 안 쓰인다면 거짓말이다. 여러 가지로 힘들었지만 최대한 신경 안 쓰려고 노력하고 있다. 주변에서 많이 도와주셔서 잘 버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도 스파이크 후 포효하는 모습이 많이 사라졌다는 평을 받았다.



박찬규 기자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스포츠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