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8억원 공공전세도 가능" 김현미, 주택 품질에 '자신'

박찬규 기자VIEW 1,5662020.11.22 18:40
0

글자크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전세형 공공임대주택 11만4000가구 공급대책에 대해 입을 열었다./사진=임한별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전세형 공공임대주택 11만4000가구 공급대책에 대해 입을 열었다./사진=임한별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전세형 공공임대주택 11만4000가구 공급대책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 장관은 22일 서울 은평구 대조동 매입임대주택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서울 평균 매입단가가 6억원이지만 실제 최대 7억~8억원도 될 수 있다"며 "매입단가가 올라가면 집의 품질도 획기적으로 바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파트를 원하는 수요자의 관심을 공공주택으로 전환하기 위해선 품질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아파트에 비해 품질이 떨어질 수 있다는 의무심을 갖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이같이 언급한 것.

정부는 지난 19일 전세대책을 통해 '공공전세'라는 새로운 유형을 도입하면서 매입 단가를 종전 3억원에서 6억원으로 2배 올렸다. 평균 금액임을 감안하면 단가는 8억원도 가능하다는 게 김 장관의 설명.

김 장관은 "아파트 수요를 대체할 수 있는 품질을 제공하려고 한다"며 "(단가가 올라가면)크기도 넓어지지만 품질 자체도 개선된다. 매입약정은 특히 공공이 공적인 필요에 따라 설계에서부터 이를 반영해 짓는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 장관이 방문한 은평구 매입임대주택은 이번 대책에 포함된 물량은 아니지만 매입 단가가 4억5000만원, 보증금 1억원에 월임대료 30만원이다. 역세권에 방 3개 구조와 학교가 인접해 다자녀 가구 특화로 공급된다. 경쟁률은 3대1.

앞으로 정부가 공급하는 매입임대주택은 이같은 수요자 특성을 설계 때부터 적극 반영하겠다는 것. 김 장관은 "아이돌봄 서비스나 피트니스를 짓고, CCTV 등을 설치해 보안문제도 해결할 계획"이라며 "작년에 매입임대 약정 방식으로 전국에서 522건이 접수돼 실제 약정이 101건이었다. 조건이 더 좋아지면 평균 30% 약정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공급량이 늘어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는 지적에 김 장관은 "매입임대 방식의 약정매입 방식은 처음부터 물량이 실규로 늘어나는 것으로 지금은 없는 제도"라며 "완전히 새롭게 시작되기 때문에 절대 물량이 늘어난다"고 답했다.


박찬규 기자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