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트럼프, G20 회의 도중 골프장 행… 대선불복 트윗도

박찬규 기자2020.11.22 14:20
0

글자크기

지난 21일(현지시간) 열린 G20 온라인회의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갑자기 자리를 떴다. /사진=로이터
지난 21일(현지시간) 열린 G20 온라인회의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갑자기 자리를 떴다.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오전 열린 주요 20개국(G20) 화상회의에 참석했다가 회의 도중 자리를 떠나 골프장으로 향해 논란이다.

22일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발언이 끝난 뒤 다른 정상들의 발언이 이어지는 동안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자리를 맡긴 뒤 갑자기 떠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각국 정상을 향해 "여러분과 함께 일한 것은 영광이었다"며 "앞으로도 여러분과 오랜 기간 함께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경제의 낮은 실업률과 수요 급증에 대해 언급하면서 "경제적으로나 전염병 대처에 있어 임기동안 믿을 수 없는 일을 해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조 바이든 당선인이 승리한 미국 대선 결과를 여전히 수용하지 않고 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회의 도중 자리를 이석한 뒤 워싱턴DC에서 멀지 않은 버지니아주의 골프장으로 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화상회의에서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이 개회사를 하는 동안 트윗을 날렸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대규모의 전례 없는 (투표) 사기를 보여줄 것"이라며 자신의 대선 패배가 부정선거에 따른 것이라는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열리는 G20 이틀째 일정에 참석할 예정이다. 그의 재임기간이 내년 1월20일까지인 점을 고려할 때 다른 정상들과 만나는 마지막 무대가 될 전망이다.



박찬규 기자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