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가덕도 공항' 두고 둘로 쪼개진 야당… "더불어민주당보다 적극적"

박찬규 기자VIEW 1,4502020.11.22 11:16
0

글자크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 중이다. /사진=뉴스1 성동훈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 중이다. /사진=뉴스1 성동훈 기자
'김해신공항'을 두고 국민의힘 내부에서 발생한 잡음이 점점 커지고 있다.

22일 국회에 따르면 국민의힘 부산지역 의원 15명 전원은 지난 20일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내놨다. 법안은 가덕도 신공항 '신속 추진'을 목표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패스트트랙 도입 등의 내용을 담았다. 이들은 부산 민심에 따라 가덕도 신공항을 추진해야 하며 내년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승리하려면 반드시 가덕도에 공항을 지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같은 행보는 당 차원에서 가덕도 공항을 추진하는 더불어민주당보다 더 적극적이다. 이를 두고 당 지도부 혹은 대구·경북 의원들과 상의 없는 독자 행동에 불만이 커지고 있다. 정부의 대규모 국책사업에 대해 야당 의원들이 법안을 발의하더라도 공은 결국 정부와 여당에게 돌아갈 수 있어서다.

국민의힘은 검증 과정에서 문제점이 없는지 살피고 그 후에 입지와 관련한 논의를 해도 충분하다며 사태 진화에 나서고 있지만 김해신공항 논란은 여당의 표적이라는 지적이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21일 가덕도 신공항을 둘러싼 국민의힘 부산지역 의원들과 TK(대구·경북)지역 의원들이 충돌한 것과 관련해 "분란은 혼란을 초래할 따름"이라며 "무책임한 야당의 언행 앞에 국민의 실망과 한숨만 깊어진다"고 비판했다.

이에 5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당 내부에서 제기됐다. 여당 소속 지자체장의 성추행 파문에 따른 정권·여당의 심판 의미가 강했던 선거가 자칫 영남권에 대한 야당 내부의 시각차로 변질될 수 있다는 것.

이와 함께 국민의힘으로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 개정과 연말 예산안 정국 등 산적한 현안을 해결해야하는 상황에서 당내 갈등까지 겹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박찬규 기자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