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공공임대 거주 '최대 30년'… 서울 3.5만가구 늘린다(상보)

김노향 기자VIEW 1,0182020.11.19 08:30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정부는 5년 동안 품질이 좋은 중형 임대주택도 6만3000가구 공급할 계획이다. 공급방식은 매입약정임대, 공공전세형주택 등이다. /사진=임한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전세대책을 발표해 앞으로 2년간 수도권 7만가구, 서울 3만5000가구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전국적으로 11만4000가구 규모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정부는 전세 수요의 매매 전환, 유동성 공급 등의 수요 관리형 전세대책을 가급적 배제하고 주택 재고 총량을 증가시키는 방식으로 임대주택 공급 확충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5년 동안 품질이 좋은 중형 임대주택도 6만3000가구 공급할 계획이다. 공급방식은 매입약정임대, 공공전세형주택 등이다.

홍 부총리는 “택지 추가 발굴, 민간건설 규제 개선 등 중장기 주택공급 기반도 선제적으로 확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규 임대용 주택 전국 4만9000가구, 수도권 2만4000가구를 조속히 건설·확보하고 내년에 기존 계획의 물량 가운데 1만9000가구, 수도권 1만1000가구를 앞당긴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또 “공공임대주택 거주기간을 최대 30년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최근 전세 품귀, 전셋값 폭등 등 전세난이 일어나고 있는 점도 인정했다. 그는 “임대차3법 이후 많은 임차가구가 계약갱신 혜택을 보고 있다”며 “기존 임차계약 만료 등으로 새롭게 집 사시는 분들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