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아파트 막히니 오피스텔로 몰렸다… 청약 건수 폭증

김창성 기자VIEW 3,9082020.11.13 05:05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정부의 아파트 규제에 막힌 실수요자들이 대체제로 주거용 오피스텔을 주목하는 분위기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오피스텔. /사진=김창성 기자
올해 오피스텔 청약에 35만7000여 명이 몰렸다. 지난해 9만5000여 명 보다 3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아파트 청약의 규제 장벽을 넘지 못한 30~40대 청포족(청약 포기 족)이 아파트를 대체할 오피스텔 시장으로 눈을 돌린 것으로 분석된다.

12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등록된 오피스텔 분양정보를 분석한 결과 올 들어 10월까지 전국에서 50곳 2만4413실이 공급됐으며 총 청약 건수는 35만7362건이다.

이는 지난해 공급된 70곳 3만3635실보다 적은 물량이지만 총 청약 건수(9만5732건) 보다는 3.73배나 많은 수치다.

아파트 청약에서 밀린 젊은 청포족이 대체제로 고를 수 있는 전용면적 59㎡ 이상의 주거형 오피스텔로 대거 몰렸다는 분석이다.

올해 공급된 오피스텔 중 상위 5곳도 59㎡ 이상의 주거형 오피스텔이다. 392실 중 3실을 제외한 389실이 84㎡로 구성된 ‘대전 힐스테이트 도안’은 지난 4월 청약에서 8만7398건이 접수돼 평균 222.95대1로 올해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체 계약자 중 30대 33%, 40대 35% 등 절반이 넘는 68%가 30~40대 계약자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5만7692건이 접수돼 평균 180.29대1의 경쟁률을 기록한 인천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 역시 320실 모두가 59㎡로 구성됐으며 30~40대 계약자가 62%를 넘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과거에는 주로 중·장년층이 원룸이나 1.5룸 등의 소형 오피스텔을 임대해 꾸준한 임대차익을 위한 노후 대비용 이었다면 현재는 아파트를 대체할 중형 오피스텔의 실 거주용 개념이 강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기자

머니S 김창성 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