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종로 상권 끝없는 내리막길… 서울 내 수익률 최저

김창성 기자2020.11.12 13:16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서울 종로 상권이 침체된 모습이다. 사진은 종로의 한 공실 상가.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최대 번화가 중 한 곳인 종로 상권이 침체의 늪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 인근에 있는 수많은 기업들이 관광객 등이 겹쳐 풍부한 배후수요를 자랑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 불황이 지속돼 공실이 늘고 수익률도 뚝 떨어진 모습이다.

12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3분기(7~9월) 종로 상권 중대형 상가 투자 수익률은 0.64%다.

이는 전국 중대형 상가 평균 투자 수익률 1.14% 대비 0.5%포인트 낮은 수치며 서울 중대형 상가 평균 투자 수익률(1.28%) 보다 0.64%포인트 낮다.

공실률도 평균보다 높았다. 3분기 종로 상권 중대형 상가 평균 공실률은 9.9%로 서울 평균 공실률(8.5%) 보다 1.4%포인트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상권 내 매출에서도 침체를 느낄 수 있다. 상가정보연구소가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를 통해 종로 상권 내 커피전문점 매출을 분석한 결과 지난 9월 기준 평균 추정 매출은 1404만원이다. 이는 강남대로 상권 커피전문점 추정 매출(2083만원) 보다 679만원 낮은 매출이며 을지로 상권 매출(2043만원) 보다 639만원 낮은 금액이다.

다만 상권을 찾는 유동인구는 아직 많은 편이다. 9월 기준 종로 상권의 월평균 유동인구는 42만6728명이다. 이는 월평균(30일 기준) 약 1300만명의 유동인구가 종로 상권을 찾는 셈.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과거 종로 상권은 많은 사람이 찾던 상권이었지만 최근 주변 익선동, 을지로 상권으로 수요자들이 넘어갔고 대형 빌딩 등이 들어서며 상권 분위기는 가라앉았다”고 분석했다. 이어 “상권 분위기는 침체기를 맞고 있지만 임대료는 높은 수준으로 유지돼 공실은 증가했다”며 “올해 코로나19로 상권은 더욱 침체돼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종로 상권의 침체된 분위기는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기자

머니S 김창성 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