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작은 미라클' 두산, 나흘 휴식 벌며 준PO부터 원투펀치 정상 가동

2년 연속 상대전적으로 경쟁 팀 따돌려 김태형 감독 "대권 도전 준비하겠다"

뉴스1 제공2020.10.30 22:09
0

글자크기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키움에 2대0 승리를 거둔 두산 선수와 코치진이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두산베어스 제공) 2020.10.30/뉴스1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키움에 2대0 승리를 거둔 두산 선수와 코치진이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두산베어스 제공) 2020.10.30/뉴스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작은 미라클이다. 두산 베어스가 극적으로 정규시즌 3위를 차지했다. 나흘이라는 꿀맛 같은 휴식 기간까지 벌며 포스트시즌 첫 관문부터 '막강 원투펀치'를 정상적으로 가동할 수 있게 됐다.

두산은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최종전에서 키움을 2-0으로 꺾었다. 4연승으로 정규시즌을 마감한 두산은 79승4무61패로 3위가 됐다.

맞대결 상대 키움(5위·80승1무63패)은 반 경기 차로 제쳤고, LG 트윈스와는 동률을 이뤘으나 상대 전적에서 9승1무6패로 앞서며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2년 연속 최종전 승리와 함께 상대전적으로 경쟁 팀을 제쳤다. 지난해 두산은 최종전에서 NC 다이노스를 꺾으면서 SK 와이번스와 88승1무55패로 동률이 됐으나 상대 전적 9승7패 우위로 정규시즌 우승 깃발을 펄럭였다.

지난해 팀의 대표 수식어인 '미라클'을 선보였던 두산. 올 시즌은 '작은 미라클'이라고 부를 만 하다. 최종전에서 패했다면 5위가 확정돼 1패를 안고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나서야 했지만, 완벽한 승리와 함께 LG의 패배로 단숨에 5위에서 3위로 뛰어올랐다.

준플레이오프 직행이다. 또한 준플레이오프 1차전까지 나흘간 휴식 시간도 벌었다. 이로써 크리스 플렉센과 라울 알칸타라를 1,2차전에 내세울 수 있다. 1차전은 11월4일, 2차전은 11월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다.

플렉센은 지난 27일 한화 이글스전(6⅔이닝 무실점 승리)에 등판했다. 11월4일까지 넉넉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이날 키움전에 등판해 8이닝 2피안타 무실점 완벽투를 펼친 알칸타라 역시 11월5일까지 닷새를 쉴 수 있어 정상적인 등판이 가능하다.

김태형 감독은 3위가 확정된 후 "남은 기간 준플레이오프 대비를 잘하겠다"며 "올해도 한국시리즈에 올라 대권에 도전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6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에 도전하는 두산. 그 유리한 조건이 갖춰졌다.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김태형 두산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0.10.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김태형 두산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0.10.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스포츠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