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검찰, '라임 판매사' 신한금융투자 본사 압수수색

윤경진 기자2020.10.30 17:09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본사 로비./사진=뉴스1
1조6000억원 규모의 환매 중단이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30일 신한금융투자 여의도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이날 서울남부지검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있는 신한금융투자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라임펀드 판매사 중 하나로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라임 사태와 관련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실시됐다.

검찰은 앞서 지난 28일 라임펀드 판매사인 KB증권 본사에도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지난 6일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KB증권 등 라임펀드 판매사 세 곳에 전·현직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중징계 등을 사전 통보했다. 지난 29일에는 이들 증권사에 대한 제재심의위원회를 열었지만 징계 조치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11월5일 회의를 추가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윤경진 기자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