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빅히트 쇼크' 바닥이 없다… 보호예수 풀리자 공모가 위태

윤경진 기자2020.10.30 17:00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방탄소년단(BTS)이 소속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일반 공모 청약이 시작된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영업점 앞으로 대기하고 있다./사진=뉴스1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상장 보름 만에 공모가(13만5000원)마저 위태로운 수준으로 하락했다.


30일 빅히트는 전 거래일보다 9.55%(1만5000원) 하락한 14만2000원에 거래를 끝냈다. 아직 공모가 보다는 7000원 높은 가격이지만 지난 15일 상장 이후 최저가다.

이날 하락은 기관투자자의 보호예수 물량 일부가 시장에 풀려 수급에 부담으로 작용한 영향 때문으로 보인다. 또 중국계 벤처캐피털 웰블링크 명의로 상장전환우선주의 추가상장 공시도 투자심리를 건드렸다.

기관투자자 물량 20만5463주의 의무보호예수가 이날 해제됐다. 기관투자자 물량 중 4.80%에 해당하는 규모다. 기관은 이날 138억원을 순매도했다.

웰블링크의 상환전환우선주 177만7568주 중 절반인 88만8784주가 11월3일 추가 상장된다. 나머지 물량은 내년 4월14일에 상장한다. 상환전환우선주는 투자금 상환을 요구할 수 있는 상환권과 보통주로 전환할 수 있는 전환권을 모두 가진 우선주다. 웰블링크의 빅히트 지분율은 6.24%로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권리행사·증자 등 추가 상장되는 주식은 상장 전부터 매도가 가능하다.

11월15일에는 1개월 의무보유확약이 걸린 기관 물량 132만주도 시장에 공개된다. 기관 전체 물량의 30.88% 규모로 시장 수급에 부담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국거래소는 빅히트 대주주의 매도세와 관련해 이상거래 여부를 조사하겠다는 방침이다. 거래소는 대주주들의 대량매도 과정에서 불공정 거래 관련 규정 위반이 있었는지를 파악한다는 계획이다.



윤경진 기자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