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트럼프 춤 따라한 댄서, 폭발적 인기에 "난 바이든 지지자"

전민준 기자2020.10.30 16:26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미국에서 20대 여성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춤을 따라하는 영상을 올렸다가 폭발적 인기를 얻자 "바이든 지지자"라고 밝혔다./사진=이방카 트위터 캡처
미국에서 한 댄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춤을 따라 한 동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가 트럼프 지지자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자 "사실 트럼프를 놀리려고 한 것", "난 바이든 지지자"라고 밝히며 수습에 나섰다.

29일(현지시간) 미 정치 매체 더힐에 따르면, 26살인 줄리아 키스는 지난 18일 동영상 SNS인 틱톡에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유세현장에서 춘 춤을 따라하는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은 지금까지 '좋아요' 9만9000개 이상, 공유 1만건 이상을 받으며 트럼프 지지자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해당 동영상에 트럼프의 재선을 기원하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큰 딸이자 백악관 선임고문인 이방카도 자신의 트위터에 이 영상을 공유하며 "마음에 든다!"(Love it!)고 썼다. 

자신이 올린 영상이 예상치 못하게 큰 인기를 얻자 키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춤추는 모습을 놀리려고 동영상을 만든 것이다", "정치적 의도는 없었다"며 해명에 나섰다. 그러면서 자신은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지지자라고 밝혔다. 

그는 "그저 사람들을 웃기고 싶었다", "나는 MAGA 아이콘이 되고 싶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MAGA는 트럼프 대통령의 2016년 대선 슬로건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the America Great Again)의 줄임말이다. 

또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춤이 매우 재미있다고 생각했다", "그의 춤은 백인 아버지들의 전형적인 춤 동작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는 평생 춤을 췄다. 15년 동안 발레를 했다"면서 "그런데 트럼프 춤을 추려는데 당황스러웠다"며 "(그의 춤을 따라하는데) 한 시간이 걸렸다"고 덧붙였다. 

키스는 최근 틱톡에 또 다른 영상을 올리며 "트럼프를 놀리는 영상이 입소문을 타면서 MAGA 아이콘이 됐다"고 썼다. 그러면서 틱톡 팔로워들에게 바이든 후보에게 투표하라고 권유했다.



전민준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