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연말정산 미리보기 OPEN… '이건 꼭 확인해야'

안경달 기자2020.10.30 15:09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국세청이 30일부터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진=뉴시스
국세청이 지난달까지의 신용카드 등 사용 내역과 최근 3년 동안의 세 부담 증감 추이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시작했다.

30일 개통된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에서는 직장인의 관심이 큰 신용카드 소득 공제액 사전 계산이 가능하다. 카드사별로 수집한 1~9월 신용·직불·선불카드 결제 금액을 일반, 도서·공연·박물관·미술관, 전통시장, 대중교통 등 사용처별로 구분해 제공한다. 근로자가 총급여액과 10~12월 사용 예정액을 입력하면 공제 금액과 예상 세액을 확인할 수 있다.

이때 부양가족 수, 각종 공제액 등 다른 항목은 지난해 신고한 내용이 자동으로 반영된다. 바뀐 사항이 있을 경우 수정 입력하면 올해 연말정산 예상 세액을 계산해볼 수 있다.

국세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위축을 막기 위해 정부가 신용카드 소득 공제율을 80%까지 올린 것과 관련해 미리보기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이용할 것을 주문했다.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에서는 계산한 예상 세액을 토대로 한 맞춤형 절세 도움말과 유의 사항도 알려준다. 최근 3년간 연말정산 내용 및 세 부담 자료 또한 확인할 수 있다. 국세청은 "세액 증감 추이와 원인을 파악할 수 있다"면서 "실제 부담한 세율(실효 세율) 정보도 꼭 함께 확인하라"고 전했다.

국세청은 여기에 더해 연말정산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간소화 자료'를 더 많이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2021년 1월부터는 월세액 세액 공제를 받기가 한결 간편해질 전망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관리하는 공공 임대주택 사업자로부터 월세액 자료를 일괄적으로 받아 간소화 서비스에서 제공한다.

안경 구매비 영수증도 직접 첨부할 필요가 없어진다. 국세청이 안경원 명단을 카드사에 통보한 뒤 안경 구매비 명세를 직접 받아 간소화 서비스에 자동 반영한다.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한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국세청은 행정안전부와 근로복지공단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해 간소화 서비스에서 제공할 예정이다.

안경달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금융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