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총리실 전·현직 고위직 다주택자 11명… 10억 뛴 잠원동 아파트 '이낙연 소유'

김창성 기자VIEW 1,7872020.10.30 05:05
0

글자크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무총리실 소속 전·현직 고위공직자의 보유 아파트값이 60% 이상 뛰었다는 경실련의 조사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무총리실 소속 전·현직 고위공직자의 보유 아파트값이 60% 이상 뛰었다는 경실련의 조사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시민단체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무총리실 소속 전·현직 고위공직자들이 보유한 아파트 가격이 60% 이상 뛰었다는 조사결과를 내놨다. 이 중에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총리 시절 소유 아파트도 있다. 이 전 총리의 아파트는 이 기간 동안 약 10억원 상승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지난 29일 서울 경실련 강당에서 ‘총리실 고위공직자 부동산재산 실태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경실련은 이 자리에서 지난 3년 동안 총리실 전·현직 고위공직자의 부동산 가격변동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대상은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실 내 1급 이상 전·현직 고위공직자 35명이며 현직 22명, 전직 13명이다.

경실련에 따르면 이들이 보유한 아파트 1채당 가격은 문재인 정부 집권 초반인 2017년 5월 약 7억8000만원에서 올 10월 기준 약 12억8000만원으로 집계됐다. 3년 새 5억원 올랐으며 상승률은 65.1%다.

아파트값 상승금액 기준으로 상위 10개 아파트값은 한 채당 약 12억7000만원에서 약 22억6000만원으로 10억원(77.5%) 올랐다.

시세 증가금액이 가장 큰 주택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보유한 서울시 강남구 개포동 소재 아파트로 15억원에서 31억원으로 16억원 뛰었다. 최창원 국무1차장이 보유한 서울시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도 16억원(15억→ 31억원) 상승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보유한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도 11억2000만원에서 21억원으로 9억8000만원가량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실련은 이들의 부동산 축소신고 의혹도 제기했다. 경실련은 총리실 고위공직자가 신고한 부동산 중 아파트 한 채당 평균 신고액은 약 7억2000만원이지만 현 시세는 약 12억9000만원으로 아파트 한 채당 약 5억7000만원이 축소신고 됐다고 주장한다.

조사대상 3명 중 1명은 다주택자로 조사됐다.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총 11명이다. 이중 2주택자는 8명, 3주택자는 3명이다.

3주택자는 이종성 전 정부업무평가실장, 나영선 한국직업능력개발연구원장, 장상윤 사회조정실장이다. 2주택자는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이련주 전 규제조정실장,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장, 안택순 조세심판원장, 윤제용 한국환경정책평가원장, 윤창렬 전 사회조정실장, 차영환 전 국무2차장, 이재영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이다.

국무총리실 고위공직자 35명의 1인당 평균 전체재산신고액은 25억3000만원, 부동산재산신고액은 16억6000만원으로 조사됐다.

전체재산 중 부동산재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65.5%로 집계됐다. 상위 10명의 1인당 전체재산신고액은 45억8000만원, 부동산재산신고액은 35억6000만원으로 부동산재산 비중이 77.7%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재산신고액은 이련주 전 규제조정실장이 105억3000만으로 가장 많았다. 정세균 국무총리(48억9000만원), 구윤철 국무조정실장(40억2000만원)이 뒤를 이었다.

경실련은 “공직자들이 부동산재산을 시세대로 공개토록 법 개정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며 “국토교통부 장관의 집값변동 통계조작, 공시(지)가 조작에 대해서도 총리와 대통령이 입장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창성 기자

머니S 김창성 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