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진중권, '라임사태' 김봉현 겨냥 "개나 소나 조국이네"

이남의 기자2020.10.17 13:36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최인아책방에서 열린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조국흑서) 저자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라임자산운용의 실질적 전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찰의 회유를 받았다는 주장에 "개나 소나 '나도 조국'이라고 나선다"고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이러다간 구치소가 온통 '나도 조국'들로 가득 차겠다"고 했다.

그는 "조국 사태의 문제가 여기에 있다. 무슨 짓을 해도 당정청과 지지자들이 한 몸이 되어 무조건 옹호해주니, 이제 사기범죄의 피의자까지 그 프레임에 편승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똑같지 않나"라며 ▲나는 잘못한 것 없다. 검찰 짜맞추기 수사의 희생양이다 ▲내 혐의는 모두 언론이 '카더라'식 토끼몰이로 덮어씌운 것이다 ▲고로 검찰개혁을 해야 한다. 내가 그 불쏘시개가 되겠다 등으로 김 전 회장의 주장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빗댔다.

그러면서 "보라. '조국 프레임'은 현실에서 벌써 이런 용도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그래서 제가 조국 사태를 어떻게 처리하느냐가 우리 사회의 미래가 걸린 문제로 봤던 것"이라고 힐난했다.

진 전 교수는 별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선 김 전 회장이 재판에서 진술을 번복한 데 대해 "법정에서 강기정 것을 깐 것은 '나를 버리면 재미없다'는 경고 차원에서 맛보기로 던진 것이고, 이번 것은 권력측에 본격적으로 딜을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며 "내가 앞으로 이렇게 해 줄테니 나를 좀 잘 봐달라는 얘기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결국 자신을 '주범'으로 만들지 말아달라는 요구이다. 어차피 이 사건이 범인들끼리 책임전가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며 "아무튼 돈을 받은 놈이든, 접대를 받은 놈이든 철저히 수사해서 다 잡아 넣으면 된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의 검사·야당 정치인 로비 주장과 관련해선 "또 프레임 전환이 시작됐다. 말이 필요 없다"며 "개혁된 검찰도 못 믿겠다는 얘긴데, 그럼 특검으로 가는 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특검은 아마 민주당에서 받지 못할 것이다. 앞으로 재미있겠다"고 했다.

이남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