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긴급 사용 승인 신청… "관련주 뭐 있나"

윤경진 기자VIEW 4,0972020.10.17 08:37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미국 맨해튼에 소재하고 있는 화이자 본사 건물./사진=로이터, 뉴스1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가 독일 바이오엔텍과 함께 개발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을 11월 말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다. 곧바로 화이자의 주가는 3.8% 급등했다. 국내 투자자들은 주말에도 화이자 관련주를 찾기에 분주하다.

화이자는 16일(현지시간) 안전성 검증이 끝나는 다음달 셋째 주에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은 현재 3상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사용 승인 신청 여부는 백신의 효과 등 몇 가지 요인에 따라 결정된다"며 "현재 임상 속도로 볼 때 11월 셋째 주에는 안전성에 대한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며, 자료가 준비되면 곧바로 사용 승인 신청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에서 화이자 관련주로 정확하게 분류되는 주식은 없지만 코로나19 백신과 관련된 주식들이 주목받고 있다. 관련주는 신풍제약, 유한양행, 제일약품, 우리바이오, 셀트리온 등이다.


윤경진 기자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