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뉴욕증시] 소비 호조에도 기술주 부진… 다우 0.4%↓

윤경진 기자2020.10.17 08:19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사진=뉴스1
뉴욕 증시가 지수별 혼조세로 마감했다.


1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39%(112.11포인트) 상승한 2만8606.3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0.01%(0.47포인트) 오른 3483.81에 마감했다. 3거래일 연속으로 하락 마감했던 다우와 S&P500은 이날 나흘 만에 반등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나흘 연속으로 하락 마감했다. 나스닥은 0.36%(42.32포인트) 내린 1만1671.56에 장을 마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도 미국 소비지표는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9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1.9% 증가해 5개월 연속 늘었다. 증가폭은 3개월 만에 최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0.7%)도 웃돌았다.

코로나19 추가 경기부양책 협상은 다음달 대선을 앞두고 여전히 정치권의 입장차가 크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우 하원의장은 백악관과 추가 부양 협상에서 여러 면에서 의견이 다르다고 민주당 동료 의원들에게 밝혔다. 백악관의 래리 커들로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폭스비즈니스뉴스와 인터뷰에서 11월 3일 선거 이전에 부양안을 집행하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프루덴셜파이낸셜의 퀸시 크로스비 수석시장전략가는 CNBC방송에 "소비 경제의 힘이 계속 나타났지만 소비자들의 지갑이 더 열려야 한다"고 말했다. 실업자가 계속 늘어나도 강력한 소비가 지속될지는 의문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윤경진 기자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