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이기자의 친절한 금융] 2030 마이너스통장 연다… 눈덩이 연체이자 어쩌나

이남의 기자VIEW 1,5222020.10.10 05:48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사진=이미지투데이
2030세대의 마이너스통장 이용이 크게 늘고 있다. 주택 마련과 주식투자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빚투(빚내서 투자)'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하는 2030세대의 마이너스통장 잔액이 62조원을 넘겼다. 청년세대의 빚 부담이 커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10일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최근 3년간 5대 시중은행 마이너스 통장 개설 현황'에 따르면 2017~2020년 7월 20·30대가 신규 개설한 마이너스 통장 한도액은 62조4056억원(계좌수 123만 2123건)에 달했다.

2030의 마이너스 통장 개설액은 해마다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이들의 마이너스 통장 개설액은 2017년 15조8659억원에서 2018년 15조9281억원으로 전년 대비 622억원 증가했다. 2019년에는 4824억원 증가해 16조4105억원으로 올라섰다. 아울러 2020년 7월 기준 14조2011억원으로 상반기까지 이미 지난해 수준에 근접했다.

신규 계좌수도 2017년 34만6768건에서 2018년 33만877건으로 줄었지만, 2019년 34만332건으로 다시 증가했다. 2020년에는 7개월여만에 21만4146건이 신규개설 돼 연말에는 40만건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올초 금리가 대부분 4%대 이상이었던 시중은행의 마이너스통장 금리가 3%대로 내려왔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동결로 당분간 마이너스통장 금리는 낮게 유지돼 수요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문제는 마이너스통장 연체금액이다. 20대의 마이너스통장 대출 연체 금액은 2017년 12억7000만원, 2018년 14억7300만원, 2019년 16억8900만원으로 증가했다. 전 연령대 중 유일하게 증가세다. 올해 7월까지의 연체액이 이미 13억원에 이른다.

마이너스 통장은 이자에 이자가 붙는 복리 방식으로 이자가 계산돼 연체될 시 높은 금리의 연체이자까지 내야한다는 단점이 있다. 연체가 지속될 경우 본인이 융통한 자금에 비해 신용점수가 더 깎일 수도 있다. 향후 주택담보대출 등 꼭 필요한 대출을 받아야 할 때 한도가 줄어드는 등의 불이익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은행 관계자는 "경기 침체가 오래갈수록 자산과 소득이 상대적으로 적은 청년 세대는 빚의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역복리 상품의 특성으로 인해 상환이 미뤄지면 이자 부담이 중첩될 수 있어 개인의 자산계획에 맞게 상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남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